통신3사 CEO 연봉킹, 박정호 SKT 대표 ‘45억3100만원’

2020.03.30 18:41:02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구현모 새 대표 맞은 KT, “주가 올려라” 주주 한 목소리
코로나19가 SKT에 미친 영향, 박정호 “자회사 IPO, 1년 연기”
떠나는 황창규, 새 문 여는 구현모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박정호 SK텔레콤 대표가 또다시 통신3사 최고경영자(CEO) 연봉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박 대표는 2018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통신3사 CEO 중 가장 많은 연봉은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통신3사 2019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박 대표는 지난 한 해 급여 13억원, 상여 32억2800만원 등 총 45억3100만원을 받았다. 전년 35억600만원보다 10억2500만원 늘어난 규모로, 특히 상여금이 8억7800만원이나 증가했다.

이와 관련 SK텔레콤은 “이동통신(MNO), 미디어, 보안, 커머스 4대 사업을 중심으로 새로운 정보통신기술(ICT) 사업 포트폴리오를 성공적으로 재편하는 등 중장기적 기업가치 창출에 있어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말했다.

SK텔레콤에 따르면 MNO사업에서는 가입자 연간 18만5000명 순증, 역대 최저 연간 해지율 1.22% 등 계량지표 측면에서 성과를 달성했다. 미디어 사업에서는 SK브로드밴드가 연간 매출 3조2537억원, 영업이익 1756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보안사업에서는 ADT캡스 인수 및 NSOK와의 합병, SK인포섹 인수를 통해 물리보안과 정보보안까지 아우르는 통합 서비스 체계를 구축했다. 커머스 영역에서는 11번가 독립 및 외부 투자 유치를 꾀했다.

이어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는 급여 15억3700만원, 상여 6억2600만원 등 지난해 총 21억6300만원 연봉을 수령했다. 2018년 매출 9조3000억원, 영업이익 7300억원 등 계량지표 면에서 성과를 창출했고, 중장기적 성장을 위한 비전 제시, 사업구조 변화를 이끈 점 등을 고려했다는 설명이다.

황창규 KT 대표는 급여 5억7300만원, 상여 8억5900만원 등 지난해 총 14억4200만원을 받았다. 이에 대해 KT는 세계최초 5G 상용화, 인공지능(AI) 사업영역 확대, 미래기술 개발 및 인프라 혁신, 기업(B2B)‧미래사업 분야의 규모 있는 성장 등 성장형 사업 포트폴리오 변화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주주총회를 통해 신임 CEO로 선임된 구현모 대표는 지난해 8억9200만원을 받았다. 급여 3억7000만원, 상여 5억300만원 등으로 구성됐다.

통신3사 직원 평균 연봉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순으로 나타났다. 평균 급여액은 SK텔레콤 1억1600만원, KT 8500만원, LG유플러스 8000만원이다. KT와 LG유플러스는 전년보다 400만원씩 늘었으며, SK텔레콤 평균 연봉은 동일하다.

직원 수는 KT 2만3372명, LG유플러스 1만701명, SK텔레콤 5425명이다. KT는 전년대비 463명 줄었다.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은 각각 73명, 480명 늘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
  • SK매직 ‘IDEA2020’ 3개 수상…식기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