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박광온 더불어민주(수원정) 의원이 n번방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한 디지털 성범죄 대책을 29일 발표했다.

이날 박 의원은 불법촬영물 등을 유포하고 이를 이용해 협박·강요하는 등 집단적이고 조직적인 디지털성범죄에 대해 ‘디지털 범죄단체조직죄’를 신설해 적용하고 최고 무기징역까지 처벌하는 내용의 ‘정보통신망법 개정안’과 ‘성폭력처벌법’을 대표 발의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범죄단체조직죄가 형법(제114조)에 규정되어 있으나 온라인에서 심각하게 발생하는 조직적인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실효적인 법률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n번방과 같은 범죄 채팅방에 유료회원으로 활동하거나 특히 들어간 행위만으로도 처벌이 가능해진다.

구체적인 처벌 형량은 성폭력범죄처벌특례법(제14조)을 따르게 했다. 다만 현재 특례법의 형량이 낮다는 것을 감안해 무기징역까지 가능한 형량하한제를 도입했다. n번방 사건의 경우 가담자들은 최대 무기징역의 대상이 된다.

이와 함께 불법촬영물 등을 이용해 상대방을 유포 협박·강요하는 행위를 성범죄로 규정하는 조항도 신설했다. 유포 협박·강요 행위는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지고, 신상정보 등록 및 공개 대상자로 포함된다.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등에 취업제한이 되는 등 포괄적인 처벌도 가능하다.

또한 생성·유포·판매자뿐 아니라 불법촬영물임을 인지하고도 소지 또는 시청한 자를 성범죄자로 규정했다.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한다.

신고포상제(파파라치)도 도입한다. 불법촬영물 등 디지털성범죄를 저지른 자를 수사기관에 신고하면 포상금을 지급해 디지털성범죄에 대해 공익제보가 활성화되도록 근거를 마련했다.

박 의원은 “생산-유통-협박-소비-산업으로 이어지는 연쇄고리를 끊어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생산자, 유통자, 소비자를 모두 하나의 범죄단체조직으로 규정해서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 가성비 vs 가심비…삼성전자·LG전자·애…
  • SKT, “골프장 홀컵 위치, 5G IoT로 바로…
  • 삼성전자,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선봬…출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