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세계 동맥경화 유발…경영계획, 보수적 운영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하이닉스가 올해 반도체 시장 접근을 보수적으로 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코로나19 때문에 시장을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투자는 전년대비 축소한다.

20일 SK하이닉스 이석희 대표<사진>는 경기 이천시 SK하이닉스 영빈관에서 열린 제72기 정기주주총회 직후 기자와 만나 “올해 반도체 시장을 예측하기 어렵다”라며 “판단을 섣불리 내리기에는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너무 크다”라고 밝혔다.

당초 업계는 올해 메모리반도체 수요와 가격이 반등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 세계적 유행)으로 상황이 변했다. 전 세계 생산과 수요 생태계가 혼란에 빠졌다.

이 대표는 “작년 말부터 올해는 데이터센터 및 서버, 5세대(5G) 이동통신 활성화에 따른 수요와 가격이 전년대비 개선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알 수 없게 됐다”라며 “전 세계가 동맥경화다. 코로나19가 언제 진정할지가 관건이다”라고 심각성을 강조했다.

올해 SK하이닉스 실적도 자신할 수 없게 됐다. 이에 따라 투자도 지난 1월 작년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전한대로 보수적 기조를 이어간다.

이 대표는 “올해 투자는 연초 제시한대로 전년에 비해 보수적으로 운용할 계획”이라며 “올해는 경영계획 자체를 보수적으로 가져가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SK하이닉스는 정기주총에서 ▲제72기 재무제표 승인 ▲정관변경 ▲사내이사 및 사외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주식매수선택권 부여 ▲임원 퇴직금 지급 규정 개정 등의 안건을 논의했다. 원안대로 통과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스팀씽큐’ 전량 국내 생산 LG전자, ‘스팀씽큐’ 전량 국내 생산
  • LG전자, ‘스팀씽큐’ 전량 국내 생산
  • LG’s New Design Language…
  • SKT, 온라인 개학 맞아 ‘가상교실’ 선봬
  • SKT, 월 9900원 올프라임 멤버십 ‘1달 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