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서비스 공지사항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포털 네이버(대표 한성숙)의 댓글 정책이 19일부터 바뀐다. 이용자의 댓글 이력을 공개한다. 기존엔 공개 여부를 이용자가 결정했으나 전면 공개로 전환된다. 착한 댓글, 선플 작성 등에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이 같은 조치에 대해선 “뉴스 댓글 본래의 순기능이 강화될 수 있도록 적용한 다양한 기술적 시도”라는 게 네이버 설명이다.

댓글 이력은 인터넷 세상의 ‘자화상’이다. 본인의 얼굴과 마찬가지인 댓글 이력이 공개된다는 소식에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 ‘정부 비판도 못 한다’며 다소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이용자도 있고 기존의 악플 작성이 부끄럽다는 반응도 보인다.

그러나 대체적인 반응은 ‘자기 말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댓글 이력 공개에 반색하고 있다. 저연령층도 뉴스 댓글을 쉽게 접하는 이상, 교육 측면에서도 댓글 이력 공개가 좋을 것이란 분석도 있다.

댓글 이력 뿐 아니라 닉네임(별명)도 공개한다. 아이디(ID) 앞 4자리가 같더라도 닉네임과 사진으로 다른 사람임을 구분할 수 있게 한다.

신규 가입 이용자는 7일이 지난 시점부터 댓글 활동이 가능해진다. 단 실명확인한 아이디는 대상이 아니다. 실명확인 없이 회원 가입 후 짧은 기간 댓글 활동을 한 뒤 아이디를 해지하는 등의 사례를 막기 위한 조치다.

이 같은 변화로 이용자들이 관심을 두는 지점은 ‘착한 댓글이 늘어날지 여부’다. 선플과 악플 비중에 변화가 생기고 댓글 활동량 자체가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네이버가 아닌 별도 커뮤니티에서 뉴스 댓글 활동이 활발해지는 효과도 낳을 수 있다. 물론 판단은 이른 시점이다.

네이버는 ‘특정 댓글러의 글을 차단하는 기능’과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한 악성 댓글러 판단 및 필터’하는 부분도 빠른 시일 내 적용할 예정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
  •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
  • 코로나19에 울고 웃은 TV 시장…삼성-LG 양…
  • 삼성전자, ‘엔트리 프리미엄폰’ 전략 회귀……
  • SKT 이어 KT도…유전자 기반 헬스케어 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