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1개월여 동안 우리의 일상은 많이 바뀌었다.

큰 어려움없이 가동됐던 방역시스템은 지난 2월20일, 31번 확진자 발생 이후 대구 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상황이 돌변했다. 불과 며칠새 한국인을 입국 제한을 하는 나라가 생겼고, 마스크를 사기위해 긴 줄을 서야했다. 기업들은 원격근무에 들어갔고, 초중고 개학은 추가로 연장됐으며, 금융시장도 급격하게 흔들리는 등 사회적 공포감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그러나 최근 확진자수가 줄어들고 13일 기준으로는 확진자보다 신규 완치자 수가 늘어나는 등 긍정적인 신호가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크게 주목받지는 못했지만 국내 IT기업들은 각자 자신의 위치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동참을 독려함에 따라 물리적 거리의 제약없이 근무할 수 있는 ‘원격근무’ 관련 소프트웨어(SW)업계에선 관련 SW를 무상 배포하는 등 지원에 나서고 있다. 사무실 PC에 원격으로 접속하는 ‘원격제어’나 대면 없이 회의를 진행하는 ‘화상회의’ 솔루션 등이다.

‘리모트뷰’, ‘리모트미팅’ 등 자사 원격근무 SW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는 알서포트는 3월12일 기준 재택근무 서비스 무료 신청한 기업이 2500개에 달했다고 밝혔다. 화상회의 솔루션인 리모트뷰 사용량은 3월12일 기준 2개월 전 대비 24.5배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원격근무 SW를 무료로 제공하는 것이 알서포트뿐만은 아니다. 네이버의 자회사인 웍스모바일는 ‘라인웍스 라이트’를, NHN는 자사의 클라우드 기반 협업 플랫폼 ‘토스트 워크플레이스 두레이’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이와함께 마이크로소프트(MS), 이스트소프트, 엠클라우드독, 구루미, 캡클라우드, 펄스시큐어, 뉴타닉스 등도 자사 SW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등 원격근무 관련 SW 기업들의 자발적 지원이 잇따르고 있다. MS는 외국계 IT기업임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위기에 보안업체들이 분주하게 대응하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협업해 코로나19를 악용한 악성코드·스팸 유포에도 적극 대응 중이다. 안랩은 자사 백신 프로그램 V3를 활용해 코로나19와 관련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특히 일부 업체에서는 원격근무의 취약점인 보안성을 강화한 솔루션을 선보여 주목받고 있다. 이스트시큐리티의 문서중앙화 솔루션 ‘인터넷디스크’, ‘시큐어디스크’ 등이나 펄스시큐어, 엘액스가 제공하는 가살사설망(VPN) 기반 원격근무 솔루션이 그 예다. 이스트시큐리티는 문서중앙화 솔루션 도입 문의가 지난 1월 대비 2배 늘었다고 전했다. 

다수 SW기업들이 ‘연합전선’을 꾸려 만든 ‘코로나19 종합상황지도’도 눈에 띈다. 한국공간정보통신이 지리정보시스템(GIS) 엔진 기반 인트라맵에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 가온아이, 인공지능(AI) 챗봇 업체 와이즈넛, 이스트소프트 등이 함께 참여했다.

한컴그룹과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가 협력해 무상 공급하는 AI 콜센터 ‘한컴 AI 체크25’는 대응 인력이 부족한 상황을 대체할 수 있는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해당 솔루션은 능동 감시자와 자가 격리자의 발열, 체온, 기침 등 건강 상태를 체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대상자의 답변을 즉시 데이터화하고 통계·분석 결과로 확인할 수 있어 지자체 및 지역 보건소의 업무를 도울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20일 전주시가 한컴 AI 콜센터를 도입하고 안양시 등의 지자체도 도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국내 클라우드 기업협의체인 ‘파스-타(PaaS-TA) 얼라이언스’는 코로나19와 관련한 공익적인 애플리케이션(앱)이나 웹서비스 개발·제공을 지원하기 위해 클라우드를 무료로 제공하고 나섰다. LG CNS, KT, 더존비즈온 등도 코로나19 원격근무에 추가 발생하는 트래픽 비용을 할인하는 등 코로나19 지원에 팔 걷고 나선 상황이다.

원격솔루션 업계의 한 관계자는 “우리가 가진 기술을 이용해 국가적 재난 극복에 동참하는 것은 한국에서 사업을 하는 기업들이 가져야 하는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무상으로 제공하는 만큼 당장의 수익으로 연결되진 않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원격근무 저변 확대가 될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SKT ”첨단ICT 만난 독립기념관, 실감형 역…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