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의 유연성과 신축성을 강화한다. 늘어나는(Stretchable, 스트레처블) 기판을 활용한다.

25일 KAIST는 전기 및 전자공학부 최경철 교수 연구팀이 유연한 기둥과 멤브레인 형태가 결합한 스트레처블 기판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나노 분야 국제학술지 ‘나노 레터스’에 게재됐다.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는 한 방향으로 구부리거나, 접는 기존의 플렉서블 OLED의 기술을 개선한 버전이다. 두 방향 이상으로 변환 가능하다. 입는(Wearable, 웨어러블) 기기, 차량용 디스플레이 등에 적합하다.

그동안 OLED 소자와 디스플레이에 신축성을 주는 방법을 연구해왔지만, 상용화 및 패턴 형성에 어려움을 겪었다. 연구팀은 단단하게 패턴화된 기판과 신축 시 가해지는 힘을 최소화하는 유연 기판을 결합, 새로운 형태의 스트레처블 기판을 만들었다.

개발된 신축성 OLED 디스플레이는 소자에 걸리는 기계적 스트레스가 아주 낮다. 덕분에 화면의 왜곡, 급격한 휘도 변화 등 없이 안정적 구동이 가능하다.

최 교수는 “해당 기판을 활용하면 스트레처블 OLED, 마이크로LED 등을 구현할 수 있다”며 “스트레처블 및 웨어러블 전자 소자 발전에 도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LG전자, 화상화의 공략 '시동'…올인원 솔루…
  • [PLAY IT] 애플, ‘홀수의 저주’ 떨칠까…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