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인텔이 5세대(5G) 이동통신 시장 강화에 나선다. 5G 인프라 제품 라인업을 공개, 시장점유율을 높일 계획이다.

25일 인텔은 5G 관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제품군을 공개했다. 5G 네트워크 기지국용 10나노미터(nm) 신제품 시스템온칩(SoC) ‘아톰P5900’ 등이 포함됐다.

나빈 셰노이 인텔 수석부사장 겸 데이터 플랫폼 그룹 총괄은 “5G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인텔은 네트워크 인프라를 비즈니스 기회로 주목하고 있다”며 “코어, 엣지, 엑세스 네트워크를 위한 5G 솔루션을 고객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텔은 5G 관련 반도체 시장이 오는 2023년까지 250억달러(약 30조265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아톰P5900은 고효율의 가상 컴퓨팅 환경, 초저지연, 가속화된 처리량, 정밀한 로드 밸런싱을 포함해 현재 및 미래용 5G 기지국에 필요한 기능을 제공한다. 해당 제품 출시로 인텔 아키텍처는 코어에서 엑세스는 물론 네트워크까지 확장됐다. 인텔은 2021년 기지국 시장 1위 달성이 목표다. 5G 기지국은 오는 2024년까지 600만개에 달할 전망이다.

2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 신제품도 추가했다. 올해 전 세계 이동통신 핵심망(코어 네트워크)의 50%가 가상화, 2024년까지 80%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텔은 이전 세대 대비 최대 36% 향상된 프로세서를 내놓았다.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제품은 하드웨어 강화 보안과 빌트-인 암호 가속기로 데이터와 플랫폼을 보호할 예정이다.

한편 인텔은 5G 분야에서 알티오스타, 델, 도이치텔레콤, HPE, 레노보, QCT, 라쿠텐, VM웨어, ZTE 등과 협업 중이다. 향후 고객 및 파트너에 다양한 제품을 제공할 방침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댕댕이도 리모컨도 언제나 내… [PLAY IT] 댕댕이도 리모컨도 언제나 내…
  • [PLAY IT] 댕댕이도 리모컨도 언제나 내…
  • [르포] 삼성·LG, 백화점도 ‘체험형 매장…
  • KT, “전국 매장에서 QR 찍으면 할인 펑펑”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