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게임 개발사 연합인 ‘크래프톤’의 일원 ‘레드사하라’가 모바일 다중역할수행게임(MORPG) ‘테라 히어로’를 3월5일 정식 출시한다.

테라 히어로는 크래프톤이 2011년 출시한 인기 PC 게임 ‘테라’의 지식 재산권(IP)을 활용한 세 번째 리메이크작이다. 앞서 ‘테라M’, ‘테라 클래식’이 과거 테라의 영광을 잇기 위해 출격했었다. 새로운 시도가 아닌 만큼, 레드사하라는 기존 게임과의 ‘차별화’에 무게를 두고 있다.

17일 레드사하라는 경기도 성남시 크래프톤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러한 구상을 밝혔다. 이지훈 레드사하라 대표가 밝힌 이번 게임의 3가지 주안점은 ▲전투의 즐거움 ▲캐릭터의 활용 ▲모바일 환경의 최적화로 요약된다.

먼저, 테라 히어로는 유저들이 파티 플레이를 통해 몰이사냥과 미션을 수행하며 캐릭터를 성장시키는 것이 특징이다. 총 3개의 캐릭터 각각 움직임과 스킬을 조작하며 다양한 상생과 조합을 만들어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이 대표는 “기존 테라의 가장 큰 즐거움인 ‘전투’를 새롭게 구현하기 위한 해답으로 ‘3인 파티 플레이’를 설계했다”면서 “전작인 ‘불멸의 전사’에선 4~5인 파티 플레이를 선보였지만, 이번 게임에선 3인 플레이가 유저의 조작 부담이 적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동시에 ‘엘린’으로 대표되는 캐릭터 IP를 수집·육성 시스템으로 활용했다. 대신 이른바 ‘뽑기’ 방식의 확률형 시스템은 최소화했다는 설명이다. 이용자들은 과금 없이 18종의 캐릭터를 모두 플레이하면서 획득할 수 있고, 메인 시나리오 외 캐릭터별 고유 시나리오도 전개된다.

이 대표는 “과감하게 가짜 시스템을 배제하고 캐릭터를 뽑기 없이 획득하는 구조로, 원하는 원정대를 확정형으로 얻어가며 나만의 원정대를 만들어갈 수 있다”면서 “캐릭터 커스텀도 (뽑기가 아닌) 성장에 대한 보상으로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기현 레드사하라 사업본부장 역시 “전반적으로 캐릭터 확률 요소가 아예 없다고 할 순 없지만, 게임 출시 때 소비자들이 (과금 정책으로) 뒷통수를 맞는다는 느낌은 전혀 없을 거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PC 게임이던 테라의 RPG 본연의 가치를 모바일 환경에서 그대로 구현하기 위해 최신 그래픽 엔진 기반의 언리얼엔진4를 채택했다. 또 ‘평행세계’라는 시나리오를 통해 원작을 기반으로 하면서도 다양하고 신선한 스토리를 겪을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지훈 대표는 “우리는 지금껏 소개했던 테라 IP의 모바일 게임 중에서 가장 높은 완성도를 목표로 준비했다”면서 “게임에 대한 성적은 원한다고 받을 순 없지만 그렇다고 낮은 성적을 예상하지도 않는 만큼 그저 유저의 평가를 겸허하게 기다릴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스팀씽큐’ 전량 국내 생산 LG전자, ‘스팀씽큐’ 전량 국내 생산
  • LG전자, ‘스팀씽큐’ 전량 국내 생산
  • LG’s New Design Language…
  • SKT, 온라인 개학 맞아 ‘가상교실’ 선봬
  • SKT, 월 9900원 올프라임 멤버십 ‘1달 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