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게임빌(대표 송병준)은 2019년 4분기 연결 실적으로 매출 298억원, 영업손실 46억원, 당기순손실 18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작년 연간 실적은 매출 1197억원, 영업손실 171억원, 당기순이익 93억원이다. 전년대비 매출이 6.4% 소폭 증가하고 적자는 이어졌다.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했다.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가 새롭게 실적에 기여했고 서비스 6주년을 앞둔 대표적인 스테디셀러 ‘별이되어라!’ 등 기존작들의 꾸준한 업데이트를 통해 매출이 늘었다.

게임빌은 올해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의 글로벌 지역 출시 확장과 기존작 수익성을 개선하다는 목표를 세웠다. 글로벌 유명 레이싱 게임을 모바일로 만든 ‘프로젝트 카스 고’도 올해 기대작이다. 모바일 시장에서 실사형 레이싱 모바일게임 장르를 석권한다는 계획이다. 게임빌이 자체 개발해 미국에서 매출 1위를 달성한 바 있는 ‘제노니아’를 활용한 차세대 모바일게임 개발에도 속도를 높인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