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안나기자] 지금 당장 주변 사람들의 스마트폰을 쳐다보자. 외관만 보고 어느 회사 제품인지, 어떤 모델인지 알 수 있을까. 전문가가 아닌 이상 구분하기 힘들다. 접는(fordable‧폴더블)폰은 천편일률적인 스마트폰 디자인에 새로운 자극을 주고 있다. 외형 변화로 큰 화면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여기에 남들과 다른 개성을 갖출 수 있는 건 덤이다.

삼성전자가 12일 공개한 갤럭시Z플립은 조개처럼 위아래로 접는 ‘클램셀’ 방식의 폴더블폰이다. 반으로 접어 작게 변한 스마트폰은 주머니 속에 넣고 다닐 수 있다. 갤럭시Z플립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나 영상에 자신의 모습을 담아 올리는 트렌드를 적극 반영했다. 심지어 자신이 직접 찍는 사진보다 ‘남이 찍어준’ 잘 나온 자신의 사진을 선호하는 사용자들의 심리까지 간파한 듯하다.

갤럭시Z플립은 접었을 때 73.6밀리미터(mm), 세로 87.4mm, 두께(힌지부분) 17.3mm다. 무게는 183그램(g)으로 갤럭시노트10플러스(196g)보다 가볍다. 퍼플과 미러 블랙 두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는데 빛에 따라 색상이 달라진다. 국내 출고가격은 165만원이다.

이 제품은 전작인 갤럭시폴드처럼 ‘딸깍’ 열리는 맛은 없다. 화면을 열고 닫을 때 느낌과 사용성은 노트북을 생각하면 쉽다. 노트북이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모니터 각도를 조절할 수 있듯 갤럭시Z플립도 0도에서 180도까지 자유자재로 각도를 조절해 고정할 수 있는 프리스탑(freestop) 폴딩 기술을 적용했다. 다만 반자동으로 열리는 것이 아니라 화면을 180도로 끝까지 밀어야하기 때문에 한 손으로 열고 닫기는 어렵다.

닫았을 때 스마트폰 커버엔 하단 좌측에 1.1형 디스플레이, 우측엔 1200만 화소 듀얼 카메라가 탑재됐다. 작은 디스플레이는 날짜와 시간, 간단한 문자 내용, 수신자를 확인할 수 있다. 닫은 상태에서 카메라를 구동하면 디스플레이에서 뷰 파인더로 자신이 어떻게 찍히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고화질 후면 카메라로도 셀피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셈이다.

1.1인치 디스플레이를 통해 후면카메라로도 셀피 촬영이 가능하다.

전화가 오면 슬라이드로 수신/거부를 선택할 수 있는데 폴드 바깥쪽엔 리시버 기능이 없기 때문에 화면을 열어서 받아야 한다. 이어폰을 꼈을 경우 닫은 상태로도 통화할 수 있지만 그냥 받았을 경우 스피커폰 모드로 통화해야한다.

갤럭시Z플립을 펼치면 ‘위‧아래’ 따로 작동하는 사용자경험의 극대화를 느낄 수 있다. 영상이나 웹브라우저를 이용할 때 화면을 반으로 접으면 화면 크기가 자동으로 절반으로 조정된다. 180도로 열어서 카메라를 켜면 전체 화면으로 나타나다가 반으로 접으면 위쪽엔 화면, 아래쪽엔 컨트롤 기능으로 나뉘는 ‘플렉스 모드’가 적용된다. 역시 노트북을 사용할 때와 흡사하다.

펼쳤을 때 1000만 화소 전면 카메라와 각각 1200만 화소의 광각, 초광각 렌즈를 탑재한 후면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카메라 화소 경쟁을 하는 다른 스마트폰에 비하면 ‘일반적’이다. 전후면 카메라 모두 4K 영상 촬영은 가능하다.

반으로 접은 스마트폰은 테이블에 두고 원거리에서도 혼자 자신의 모습을 찍을 수 있다. 타이머를 설정할 필요도 없이 손바닥을 펼쳤다가 쥐면 카메라가 인식해 약 2초 후 사진을 찍는다. 이 기능은 앞뒷면 두 카메라 모두 적용됐다. 개인방송으로 영상을 찍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점을 감안해 탁자에 둔 채로 16대9 비율로 영상을 찍을 수 있도록 했다. 기존 스마트폰에서는 가로로 된 영상을 찍기 위해 화면을 돌려야했다.
화면을 완전히 펼쳤을 때 화면 비율은 21대9다. 영화 스크린 비율과 같다. 일반 스마트폰에서 영화를 다운 받아 볼 땐 위아래 검은 공간이 생겼지만 갤럭시Z플립에선 ‘꽉 찬 화면’으로 감상할 수 있다. 화면은 삼성 울트라 씬 글래스(UTG)를 적용해 일반 스마트폰 화면과 같은 촉감이다. 튼튼하면서도 매끄로운 느낌을 줬다.

영상 잘림 없이 꽉 찬 화면에서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갤럭시Z플립은 카메라 성능보다 새로운 경험에 중심을 뒀다. 젊은층을 타깃으로 한만큼 디자인과 사용성면에선 신선함을 줄 수 있을 것 같다. 그러나 165만원의 제품가격에 단 2대 뿐인 카메라에 성능도 ‘기본’에 그친 건 아쉬운 점이다. 다만 카메라 기능이 아닌 다른 기준으로 선택권을 갖게 된 소비자들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주목된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