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펼치면 6.7인치 화면…하이드어웨이 힌지 적용 디자인·내구성 확보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두 번째 접는(foldable,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을 선보였다. 첫 번째 폴더블폰 ‘갤럭시폴드’처럼 화면을 안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이다. 대신 갤럭시폴드는 세로로 접었지만 갤럭시Z플립은 가로로 접는다. 휴대에 무게를 둔 디자인이다. 국내는 14일 시판이다. 출고가는 165만원이다.

11일(현지시각) 삼성전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을 개최했다. ‘갤럭시S20’ 시리즈와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을 공개했다.

갤럭시Z플립은 조개처럼 화면을 위아래로 접는 폴더블폰이다. ‘클램셀’ 방식이라고 부른다. 모토로라 ‘레이저’에 이어 두 번째 클램셀 폴더블폰이다. 갤럭시Z플립은 완성도와 내구성을 향상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은 “지난 해 갤럭시폴드에 대한 소비자의 열광적인 반응에 힘입어 새로운 디스플레이와 폼팩터,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갤럭시Z플립을 선보이게 됐다”며 “폴더블 카테고리 확대에 중요한 역할을 할 갤럭시Z플립은 모바일 기기의 사용성과 사용자 경험을 재정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최초로 폴더블 글래스 디스플레이를 채용했다. 울트라 씬 글래스(UTG: Ultra Thin Glass)를 적용한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갖췄다. UTG는 투명폴리이미드필름(PI)에 비해 내구성이 강하다. 화면 평탄도도 30% 개선했다. 접히는 면이 눈에 덜 띈다는 뜻. 폴더블 디스플레이 처음으로 홀 디스플레이를 구현했다. 전면 카메라 노출부 외에는 화면이다. 화면 크기는 6.7인치다. 화면비는 21.9대 9다. 화면을 닫은 채로 알림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1.1인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커버 디스플레이로 달았다.

폴더블폰의 핵심은 힌지다. 갤럭시Z플립 힌지는 갤럭시폴드와는 다른 기술을 사용했다. ‘하이드어웨이’ 힌지다. 듀얼 캠 매커니즘에 기반했다. 노트북을 여닫을 때처럼 원하는 각도로 펼쳐서 활용할 수 있다. 힌지의 틈으로 이물질이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 나일론 섬유를 적용한 스위퍼 기술을 채용했다. 힌지를 제품 뒤에 배치해 디스플레이와 본체의 이격을 방지했다.

구글과 협력해 ‘플렉스 모드’를 제공한다. 특정 각도로 펼치면 화면이 상하 2개로 자동 분할하는 기능이다. 상단으로 사진 영상 등을 보며 하단에서 제어할 수 있다. 셀피 촬영과 영상 통화 ‘구글 듀오’ 등을 이용할 때 편리하다. 갤럭시Z플립을 90도로 세워 책상이나 테이블에 올려둔채 셀피나 1인 방송 등을 즐겨도 된다. 삼각대가 필요 없다.

배터리 용량은 3300밀리암페어시(mAh)다. 고속충전과 무선충전, 배터리 공유 등을 지원한다.

14일부터 전 세계 순차 출시한다. 우리나라는 14일부터 판매다. 출고가는 165만원이다. 색상은 ▲미러 퍼플 ▲미러 블랙 2종이다. 2세대(2G) 이동통신부터 4세대(4G) 이동통신까지 지원한다. 가입자식별모듈(USIM, 유심)과 요금제에 따라 3세대(3G) 이동통신 또는 4G에 가입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Z프리미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디스플레이 파손 보험 증정(1년 1회 한정) ▲보호 필름 무상 부착(1회) ▲방문수리서비스(1년 2회 한정)를 담았다. 2월에 구매하면 패션 브랜드 파인드카푸어와 협업한 케이스와 파우치를 선물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