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올해 새로 도입한 ‘사내 벤처 제도’를 통해 제1기 사내 벤처가 공식 출범했다.

KISA는 창의적인 조직문화 조성과 정보보호 분야 신산업 발굴을 위해 지난 1월 사내 벤처팀을 선발했다. 사내 벤처의 성공적인 운영 및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과 출범식을 10일 전남 나주 KISA 나주본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내부 공모와 내·외부 전문가 평가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된 제1기 사내 벤처 ‘시큐리티 AI+’ 팀은 정보보호 연구개발, 클라우드 인프라 보안, 투자유치·산업 전문가로 구성됐다. 앞으로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어도 경연대회를 개최할 수 있는 ‘AI+ 경연 플랫폼’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사내 벤처팀은 올해 말까지 독립된 업무공간에서 창업교육, 컨설팅, 투자자 연결 등의 지원을 제공받는 인큐베이팅을 거친 뒤 최종 심사를 통해 분사창업 여부가 결정된다. 또 분사 이후 사업에 실패하더라도 창업휴직 제도를 통해 3년 이내에 KISA로 복귀할 수 있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사내 벤처 출범을 통해 원내 혁신문화가 활성화되고, 나아가 신성장 동력 발굴과 일자리 창출 등 선순환 효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