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인텔이 디지털 호텔을 구현한다. 사물인터넷(IoT) 기능으로 연결성을 높인다.

6일 인텔은 텍사스 포트워스 소재 세계 최초의 올디지털(All-Digital) 호텔 ‘더 싱클레어 오토그래프 콜렉션’과 협업한다고 밝혔다.

싱클레어는 건물 및 객실 내 센서, 게이트웨이, 대시보드, 식당 싱크대, 가전제품 등에 인텔의 IoT 기능을 활용한다. 양사는 위치 기반 분석과 시스코, SAS 등 디지털 기업의 최신 솔루션을 적용한다.

호텔의 임직원은 모바일 기기를 사용, 구내 어디서나 예약 및 재산 관리 소프트웨어에 연결 가능하다. 덕분에 생산성과 고객 서비스 품질을 높일 수 있다. 무선 POS(Point of Sale) 시스템을 통해 음식과 음료를 판매할 수 있다. 투숙객들은 디지털 스크린으로 온도, 조명, 샤워 기본 설정 등을 할 수 있다.

조 젠슨 인텔 부사장은 “인텔 기술은 싱클레어가 호텔 임직원과 고객들에게 차세대 연결 경험을 제공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
  •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
  • 코로나19에 울고 웃은 TV 시장…삼성-LG 양…
  • 삼성전자, ‘엔트리 프리미엄폰’ 전략 회귀……
  • SKT 이어 KT도…유전자 기반 헬스케어 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