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부장 예산 2조1000억원, 상반기 70% 집행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을 강화한다. 2020년 예산을 조기 집행, 경쟁력 향상 속도를 높일 방침이다.

30일 당정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소부장인력발전특별위원회를 열고, 특별회계 예산으로 편성된 2조1000억원 중 70%를 상반기에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소부장 관련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며 “ 변화를 기대하기에는 짧은 시간이지만, 초기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긍정적인 징후들을 더 크게 키워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예산에는 일본 수출규제 3대 품목을 비롯한 소부장 100대 핵심제품의 공급 안정화를 위한 1조2000억원의 연구개발(R&D) 예산이 포함된다. 아울러 생태계 조성을 위해 수요·공급 기업 간 협력모델을 20개 이상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다.

15개 공공연구소에 1500억원을 투입해 100대 품목에 대한 실증 및 테스트 시설도 확충한다. 산업통상자원부 1000억원, 금융위원회 4000억원, 중소벤처기업부 1000억 등의 투자펀드까지 조성된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해 7월 일본 수출규제가 시작됐을 때 국내 수출사업에 큰 타격이 있지 않을까 긴장했다”면서 “정부에서 기민하게 잘 대응해 위험한 고비는 지났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 중소기업인 30여명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는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일본 수출규제 등 위기 속에서 중소기업계와의 소통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성 장관은 “소부장 100대 핵심품목 공급 안정화, 수요·공급 기업 간 협력모델 발굴 등을 통해 흔들리지 않는 산업구조를 확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은 “소부장을 비롯한 우리 산업의 밸류체인을 튼튼히 하기 위해 기업, 정부, 유관단체 모두의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면서 “환경·노동 규제, 제조업 스마트화 등 정책 추진시 중소기업 현장의 대응 역량을 고려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
  •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
  • 삼성전자, 사운드바 Q시리즈 신제품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8월5일 공개
  • LG전자, 무선이어폰 ‘톤 프리’ 예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