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안나기자] LG전자 디오스 식기세척기와 전기레인지의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 생활가전들이 진화하면서 주방의 분위기를 바꾸는 모양새다. 

LG전자는 경남 창원에서 생산해 국내 시장에 공급하는 디오스 식기세척기의 생산능력이 지난해 비해 2배 가까이 늘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3월 출시한 디오스 식기세척기가 세척력을 인정받으며 인기를 끌자 생산량을 늘린 것이다. 

LG전자는 생활가전이 진화하면서 여러 가사활동들이 편리해지는 가운데 설거지는 여전히 직접 손으로 한다는 점을 주목했다. LG전자 자체 조사에 따르면 식기세척기를 쓰지 않는 이유는 세척력 부족이었다. 이에 따라 신제품의 연구개발로 세척력을 높이는 데 공들였다. 

LG전자는 지난해 부산대학교 이지현 교수팀과 함께 ‘식기세척기와 손설거지 비교 행동연구’를 통해 디오스 식기세척기의 세척력이 손 설거지보다 약 26% 더 뛰어남을 입증했다.

LG 디오스 식기세척기는 ▲여러 토출구에서 입체물살을 만들어 식기를 세척하는 토네이도 세척 날개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실험결과 대장균, 살모넬라, 리스테리아 등 유해 세균을 99.999% 제거하는 100도(℃) 스팀 ▲10년 무상보증의 인버터 DD(Direct Drive)모터 ▲3단 높이 조절 등을 적용한 스마트 선반 시스템 등의 특징을 가조 있다. 

LG전자는 가스레인지를 대체하고 있는 전기레인지에 대한 판매도 늘었다고 밝혔다. LG 디오스 전기레인지의 지난해 국내 판매량은 3구 제품 기준으로 전년보다 70퍼센트 이상 증가했다.

LG 디오스 전기레인지는 ▲스마트 인버터 IH(Induction Heating) 코일의 설계를 최적화해 화력을 집중시키고 ▲내부의 열을 빠르게 식히는 최적화된 쿨링시스템으로 핵심 부품을 보호해 제품 성능을 극대화했다.

LG전자는 지난해 5월부터 전기레인지의 핵심부품인 스마트 인버터 IH 코일에 대해 10년간 무상보증하고 있다.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윤경석 부사장은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프리미엄 주방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