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영국 ARM이 반도체 설계(IP)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29일 ARM은 글로벌 반도체 전문 컨설팅 기업 린리그룹의 ‘2019 애널리스트 초이스 어워즈’에서 ‘Mali-G77 그래픽처리장치(GPU)’가 최고의 IP 프로세서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매년 반도체 제품들을 부문별로 시상하는 자리다.

폴 윌리엄슨 ARM 클라이언트 사업부 부사장은 “5세대(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AI) 등장으로 모바일 기기에 높은 컴퓨팅 성능이 요구되고 있다”며 “Mali 엔지니어링팀은 엄청난 상승 향상과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요구되는 작업을 가능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Mali-G77은 새로운 발할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한 첫 프리미엄 GPU다. 지난해 5월 ARM의 최신 프리미엄 모바일 IP 제품군으로 출시된 바 있다. Mali-G76이 탑재된 디바이스 대비 40% 향상된 성능을 제공한다.

아울러 머신러닝(ML) 성능은 60% 이상 향상시키고, 에너지효율은 30% 증가한다. Mali-G77 기반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올해 1분기부터 출하될 예정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삼성·LG TV ‘허위·과장’ 광고 전쟁 일…
  • '세계 환경의날'…삼성전자, TV포장재 재활용…
  • 'BTS'냐 '칠색조'냐…갤럭시S20 vs 벨벳,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