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와 소재 사업 비중을 늘린다. 환경 분야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그린밸런스 2030’ 전략 강화 차원이다.

29일 김준 SK이노베이션 대표는 사내 뉴스 채널과의 인터뷰를 통해 “회사의 성장 동력이자 대표적인 그린 비즈니스인 배터리와 소재 사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통해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배터리 생산에서 재활용까지 밸류체인 전 과정을 플랫폼화하는 BaaS(Battery as a Service)를 새로운 영역으로 발굴해 추진할 방침이다.

SK이노베이션은 그린밸런스를 ‘고객과 구성원의 행복을 창출하기 위해 달성해야 하는 목표’라고 정의했다. 김 대표는 “그린밸런스 실행력 강화 측면에서는 회사 계열사 차원의 ‘C-레벨팀’ 체제를 구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로 구성된 탑팀 산하에 그린밸런스 주요 안건별 팀을 만드는 개념이다.


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20’에서 SK이노베이션은 ‘SK Inside’라는 슬로건으로 눈길을 끌었다. 김 대표는 “비즈니스를 통해 고객에게 제공하는 차별적 우위의 기술과 제품들을 하나로 묶어 놓을 것을 의미한다”며 “e-모빌리티에 회사의 기술과 제품이 핵심으로 자리 잡고 있다는 개념”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e-모빌리티를 구성하는 배터리, 초경량소재, 윤활유, FCW(Flexible Cover Window) 등을 다루고 있다. 이는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C 등 관계사와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분야들이이다. 김 대표는 “미래 e-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발전에 중추적 역할을 하며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CES2020에 대해 김 대표는 산업 영역이 무너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전자업체가 인공지능(AI) 기반 컨셉 차량을, 자동차 회사가 플라잉 카 같은 새로운 모빌리티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며 “SK이노베이션이 할 수 있는 범위가 넓어진 느낌”이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사명 변경을 검토 중이다. 김 대표는 “SK이노베이션 계열사 가운데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자회사들은 기존 업역을 탈피한 새로운 사명으로 변경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면서 “새로운 정체성을 정립하는 의미이자, 변화와 혁신의 의지를 천명하기 위함”이라고 피력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