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최근 국내 게임업체들 체면이 말이 아니다. 연초부터 중국산 모바일게임이 파죽지세로 밀고 들어와서다. 해가 거듭될수록 안방을 비집고 들어오는 속도가 점차 빨라지고 있다. 지금은 중국 요스타의 ‘명일방주’가 흥행 돌풍을 일으키는 중이다.

국내에 넘어오는 중국산 게임은 현지 검증을 거친 흥행작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웬만한 국내 게임들보다 한수 위로 봐야 할 정도로 잘 만들었고 게다가 세련됐다. 게임 선진국인 일본도 명일방주를 포함한 다수의 중국산 게임에 시장을 내줬다. 이렇다 할 변화가 없다면 앞으로 중국산 게임의 공세가 거세질 것이 분명한 상황이다.

게임판을 바꿔야 하는 시점이다. 리니지 등 브랜드파워가 특출난 몇몇 게임을 제외하면 비슷한 콘텐츠로 경쟁해선 점차 승산이 없어지고 있다.

그렇지 않아도 진작부터 “판이 불리하면 판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던 사람이 있다.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이다. 방 의장이 넷마블을 다시 일으킨 지난 행보를 돌이켜 보면 그의 말을 짚어볼 필요가 있다.

기존 흥행 공식을 잘 다듬고 약간의 차별화를 더한 접근으론 중국산 게임의 공세에 버티기도 쉽지 않다. 이제 판을 바꿔 새로운 흥행 공식, 새 접근을 보여줄 때가 된 것이다. 물론 치열한 고민과 함께 개발사로서의 저력이 있어야 실현 가능한 얘기다.

국내 대형 업체들에게 기대하는 바가 크지만 아직 새로운 접근이 보이지 않는다.

한동안 잠잠했던 넷마블은 어떨까. 올해 첫 게임으로 ‘A3:스틸얼라이브’를 내세웠다.

A3는 넷마블이 흥행 돌파구로 제시한 ‘융합장르 1호’ 게임이다. 국내 최고 흥행 장르인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에 최후의 1인을 가리는 배틀로얄(생존경쟁) 방식을 결합했다. 두 장르의 화학적 결합을 기반으로 국내외 시장을 겨냥한다. 돈으로 승리할 수 있는 ‘페이투윈’을 배제한 배틀패스 수익모델(BM)도 도입한다. 회사는 레볼루션 시리즈 이상의 흥행을 내심 기대하는 눈치다.

무엇보다 빅3를 포함해 국내 업체들의 국외 성공 소식이 전해졌으면 한다. 국내 업체들이 PC온라인게임 시장을 선도했던 십수년전과 달리 좀처럼 신작 흥행 사례가 나오지 않고 있다. 그동안 경쟁 업체가 많아진 탓일까, 현실에 안주해서일까. 올해는 방 의장다운 명쾌한 승부수를 기대해본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 삼성전자-MS, 5G ‘맞손’…삼성 5G네트워…
  • 차세대 디스플레이 '한일전'…日 샤프, 마이크…
  • LG전자, 12kg 트롬 세탁기 씽큐 신제품 선봬
  •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