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기록기자] 금융소비자 보호를 강화하기위한 금융감독원 조직이 확대 개편된다. 특히 금융감독원은 핀테크와 IT기술을 활용한 효율적인 금융감독시스템을 강화할 방침이어서 주목된다. 

금융감독원은 23일, 여러 금융권역에 걸쳐 설계, 모집, 판매되는 고위험 금융상품에 대한 기능별 감독을 강화하기 위해 금융소비자보호처(이하 ‘금소처’)를 대폭 확충하고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 및 혁신 지원조직을 신설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금소처'의 기능은 소비자 피해예방(사전적)과 권익보호(사후적)의 양대 부문으로 확대․재편되며 각 부문별 전담 부원장보를 운영한다. '금소처' 조직은 현행 6개 부서, 26개 팀(금융소비자보호 부문 기준)에서 앞으로 7개 부서가 늘어난 13개 부서, 14개 팀이 늘어난 총 40개 팀으로 대폭 확충된다. 

'사전적 소비자 피해예방' 강화를 위해 7개 부서, 19개 팀을 편제하고, 여기에서 소비자보호 관련 총괄․조정, 금소법․개별 업법상 금융상품 판매 관련 사전감독, 약관 심사 및 금융상품 단계별 모니터링 강화할 방침이다. 또 '사후적 권익보호' 강화를 위해서는 6개 부서, 21개 팀을 편제하고 민원․분쟁 구분 처리, DLF 등 여러 권역에 걸친 주요 민원․분쟁 현장조사 및 권역간 합동검사(필요시) 등 기능 신설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금융감독원은 금융감독 디지털전환에 대응하기위해 '섭테크' 지원조직을 설치해 IT기반의 금융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내에 정보화전략 조직의 역할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평가된다. 

금융감독원은 이번 조직개편과 관련, 금융감독정보시스템 총괄부서인 정보화전략국에 ‘섭테크(SupTech) 혁신팀‘을 신설해  IT기반의 감독․검사 체제로 전환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금융감독의 디지털 전환 주관부서로서의 위상강화를 위해 기존 정보화전략실을 정보화전략국으로 확대 개편하는 등 힘을 실었다. '섭테크'란 감독(Supervision)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감독․검사의 효율적 수행을 돕는 기술을 의미한다.

아울러 금융회사의 준법부담 경감을 위해 금융회사 IT 감독․검사를 총괄하는 IT․핀테크전략국에 레그테크(RegTech) 지원 기능을 부여하기로 했다. 

한편 혁신금융사업자의 시장안착 지원을 위해 컨설팅 중심의 검사인력을 확충하고 'P2P금융업법'시행에 대비해 P2P 감독․검사 통합조직을 확대․개편한다고 밝혔다.

<박기록 기자>rock@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
  • ‘갤럭시S20’ 악재…삼성전자, 구미사업장…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