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착한' 휴대폰파손보험 인기. 일주일새 4400명 가입

2020.01.22 10:59:30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대표 이승건) (이하 “토스”)는 지난 13일 에이스손해보험과 제휴해 출시한 ‘휴대폰 파손보험’이 1주일만에 가입자 4400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토스에 따르면, 휴대폰파손보험은 그간 토스앱에서 판매된 미니 보험 상품들 중  가장 빠른 속도로 가입자가 늘고 있다. 

새 제품 개통 후 한달 이내만 가입할 수 있는 기존의 타 휴대폰파손 보험과 달리 2017년 이후 출시된 삼성, LG, 애플 휴대폰을 사용 중이라면 누구나 가입 가능 한 것이 특징이다. 휴대폰 수리나 교체시 1회 30만원, 연 2회 한도로 보장받을 수 있으며 단말기 제조업체의 공식 수리센터를 이용해야 한다. 피싱, 해킹 등 금융사기 피해도 최대 100만원 한도로 보상한다.

토스 관계자는, “가입시 사용자의 휴대폰 상태를 별도로 점검하는 절차 없이, 고객 편의를 최대한 배려한 것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기존 보험의 가입시기를 놓친 고객이나 중고폰을 구입한 고객이 주 가입자”라고 설명했다.

토스의 휴대폰 파손보험은 오는 2월 12일까지 토스앱에서 한시적으로 가입할 수 있으며, 보험료는 월 3900원이다. 한다. 자세한 내용은 가입 시 약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토스는 지난해 1월부터 '해외여행보험', '1일 운전자보험' 등 16종의 보험을 토스앱에서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는 ‘미니보험’서비스를 선보이고 있으며, 21일 현재 누적 판매 건수는 14만건에 달한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
  • ‘갤럭시S20’ 악재…삼성전자, 구미사업장…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