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SK텔레콤이 부산지역 5G 상용망에서 삼성‧에릭슨 등 5G 장비를 이용해 ‘5G 단독규격(SA)’ 통신을 구현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실제 운용 중인 5G 기지국 기반에서 5G SA 데이터 통신을 성공하고, 서비스 제공 준비를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별도 기지국 교체 없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만으로 5G SA 통신으로 진화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SK텔레콤은 5G SA 네트워크를 삼성‧에릭슨 등 서로 다른 장비 제조사 5G 장비로 구성하는 것도 성공했다. 고객은 기지국, 교환기 등 서로 다른 장비 제조사 제품으로도 안정적이고 높은 품질의 5G 통신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SK텔레콤은 올해 상반기 중 세계 최초로 5G SA 통신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 5G 네트워크는 LTE 시스템을 일부 공유하는 ‘5G-LTE 복합 규격(NSA)’ 방식이다. 5G SA 통신은 LTE 망과 연동하지 않아도 되며, NSA 대비 통신 접속 시간은 2배 빠르고 데이터 처리 효율은 약 3배 높다.

아울러, SK텔레콤은 국제 표준 방식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적용했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가상 네트워크를 분리해 고객이 이용하는 서비스가 요구하는 트래픽 품질을 맞춤형으로 제공하는데 필수적인 기술이다. 이 외에도 물리적 거리에 상관없이 초저지연, 초고속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를 포함해 기능 모듈화, 데이터 병렬 처리 기술 등 5G 네트워크의 관련 핵심 기술이 다수 적용됐다.

SK텔레콤 박종관 5GX랩장은 “상용망에서 5G SA 통신에 성공했다는 것은 전체 산업에 혁신과 변화의 기반이 될 진정한 5G 네트워크 상용화가 목전에 있음을 의미한다”며 “SK텔레콤은 고객이 5G 시대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고의 5G 네트워크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