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I·소자·미세공정 등 핵심기술 개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정부가 지능형 반도체 육성을 위해 10년 동안 1조원을 투자한다. 인공지능(AI) 반도체, 미세공정 등의 개발을 지원한다. 지능형 반도체 1등 국가가 목표다. 하지만 벌써 비판이 나온다. 목표에 비해 예산이 적어서다. 10년 1조원은 1년 1000억원이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와 비교는커녕 웬만한 중견기업 1년 연구개발(R&D)비도 안 되는 금액이다. 그나마 분산 투자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은 오는 20일 차세대 지능형 반도체 기술개발 사업공고를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2020년 정부 출연 891억원 등 향후 10년간 1조원을 투자한다. 과기정통부는 AI 반도체 등에 424억원 산업부는 차세대 반도체 등에 467억원을 담당한다. 두 부처 추진과제는 각각 2개다.

과기정통부는 ▲AI 반도체 설계기술 개발 ▲신소자 분야 기술 개발을 진행한다. 산업부는 ▲차세대 반도체 설계기술 개발 ▲미세공정용 장비 공정기술 개발을 맡았다.

과제 수행기관은 컨소시엄 방식으로 선정한다. 플랫폼 세부 과제 연계성 강화를 위해서다. 생태계 조기 구축을 지원한다. 시스템 반도체도 마찬가지다. 신소자 원천기술은 경쟁형 R&D 방식을 도입했다. 단계별 평가로 지속 여부를 결정한다. 미세공정은 10나노 이하 공정 장비와 3차원 패키지 장비 기술 확보 등에 무게를 싣는다.

과기정통부 최기영 장관은 “AI 반도체는 AI 시대 글로벌 주도권 경쟁의 핵심이자 격전지로 아직 압도적 강자가 없는 산업 초기 단계이므로 한발 앞서 핵심기술을 확보한다면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회가 존재한다”며 “정부의 선도적인 투자와 민간의 역량을 결집해 세계 최고 수준의 AI 반도체를 개발하고 유능한 인재의 유입, 민간투자 촉진 등 반도체 산업에 새로운 붐을 일으켜 우리나라가 AI 반도체 1등 국가로 발돋움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시스템반도체는 4차 산업혁명 실현을 위한 핵심부품으로 미래차·바이오와 함께 우리의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3대 신산업 중 하나“라며 ”메모리반도체 분야 세계 1위 기술력, 대형 수요기업 보유 등 우리가 보유한 강점을 잘 활용하고 팹리스 육성, 인력양성 등과 함께 차세대 반도체 분야 핵심기술 확보를 집중 지원해 메모리 강국을 넘어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업설명회는 29일 산업부 31일 과기정통부가 진행한다. 오는 2월28일 마감이다. 올 4월부터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
  • ‘갤럭시S20’ 악재…삼성전자, 구미사업장…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