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LGU+ 대표 “LG헬로비전, 미디어 경쟁서 주인공 될 것”

2020.01.19 09:43:00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하현회 LGU+ 대표 “LG헬로비전과 시너지 낸다”
[CES2020] 하현회 LGU+ 대표, 트리플 ‘A’에 꽂혔다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올해는 통신과 미디어 플랫폼 혁신을 통한 선도가 중요하다. 일등DNA를 가진 LG헬로비전 구성원들이 이러한 경쟁에서 주인공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사진>는 지난 17일 마곡사옥에서 열린 새해 첫 임원 워크숍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양대 플랫폼 결합을 통한 종합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의 도약 의지를 확고히 하고자 열렸다. 이에 하현회 대표는 통신‧방송 융합 시대에서 LG헬로비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날 임원 워크숍에는 LG헬로비전 임원 포함 전사 담당, 임원 19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LG헬로비전 임원 소개로 시작, 외부 전문기관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강연과 환영 시간 순으로 진행됐다.

하 대표는 “이번 워크숍은 새롭게 LG 가족이 된 LG헬로비전 임원들도 함께해 더욱 뜻 깊다”며 “2020년을 고객 경험 혁신 원년으로 삼고 각 사업영역에서 개선할 수 있는 부분은 무엇인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방안을 진지하게 고민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하 대표는 디지털 전환을 통한 고객 경험 혁신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 LG그룹 차원에서 변화의 방향으로 강하게 추진 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이해를 돕기 위한 외부 강연도 진행됐다.

하 대표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시간이 들더라도 처음에 방향을 잘 잡는 것”이라며 “추진 과제의 목표수준을 명확하게 규정하고 전 임직원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실체를 바르게 이해해 이를 바탕으로 일하는 방식을 철저히 바꿔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올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고객 경험 혁신으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LG유플러스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라고 덧붙였다.

이번 워크숍에 참가한 김홍익 LG헬로비전 기술담당은 “LG유플러스 임원들과 처음 함께한 자리였지만 LG 한 가족이라는 동질감을 느꼈다”며 “양사가 가지고 있는 우수한 점을 수시로 벤치마킹해 경쟁력을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손민선 LG유플러스 클라우드서비스담당은 “앞으로 양사 시너지를 통해 통신을 넘어 미디어 플랫폼 회사로 한 발 더 빠르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을 보탰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