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중국 대륙을 강타한 미소녀 모바일게임이 연초부터 국내 진입을 앞뒀다.

8일 중국 요스타(YOSTAR, 대표 야오몽)는 서울 CGV청담씨네시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16일 하이퍼그리프(Hypergryph)가 개발한 ‘명일방주’의 국내 출시를 알렸다.

명일방주는 지난해 4월 중국 현지에 출시돼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를 차지한 게임이다. 디펜스(진지방어) 장르와 수집형 시뮬레이션역할수행게임(SRPG)을 결합, 전략적 재미를 극대화한 것이 이 게임의 특징이다.

모바일 최고 수준의 캐릭터 작화도 눈길을 끈다. 이 때문에 캐릭터 개성을 부각시킨 2차원 게임 마니아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용자들은 게임 내에서 ‘디펜더’, ‘스나이퍼’, ‘메딕’ 등 총 8종의 캐릭터를 활용하면서 정예화, 잠재력 향상 등 다양한 방법으로 성장시킬 수 있다.

명일방주 서비스를 맡은 요스타는 2014년 설립된 중국 게임업체다. 상하이에 본사를, 일본 도쿄에 지사를 뒀다. 일본과 글로벌 지역에서 ‘벽람항로’의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이끈 바 있다. 하이퍼그래프는 명일방주를 자체 개발, 중국 현지에서 서비스 중이다.

야오몽 요스타 대표는 국내 출시 후 성과에 대해 “목표치를 잡진 않았다”며 “한국이 처음으로 최대한 친숙하게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 법인 설립 여부에 대해선 “간단한 일은 아니다. 절차가 복잡해 현재 알아보는 중”이라고 밝혔다.

명일방주는 앞서 국내에서 크게 성공한 중국산 미소녀 게임 ‘소녀전선’과 비교되기도 했다. 제2의 소녀전선으로 불리는 등 이를 의식하고 개발이 진행했는지 질문에 해묘(예명) 하이퍼그래프 PD는 “완전히 다른 게임이다. 개발과정에서 의식한 것은 없다”면서 “명일방주는 전략성이 극대화되고 독특한 스타일 등의 차별성을 지닌 게임”이라고 답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딜라이트닷넷] LG ‘벨벳’, 기대 이하 판… [딜라이트닷넷] LG ‘벨벳’, 기대 이하 판…
  • [딜라이트닷넷] LG ‘벨벳’, 기대 이하 판…
  • ‘SKT 깜짝방문’ 최태원 SK회장, 코로나…
  • 코로나19 이후 혈액수급 비상, SK ICT패밀리…
  • LGU+ ”웹드라마, 5G VR로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