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0] SKT, ‘자율주행의 눈’ 차세대 라이다 공개

2020.01.08 09:08:17 / 권하영 kwonhy@ddaily.co.kr

관련기사
[CES2020] BMW에 T맵 탑재된다…SKT, 차량 인포테인먼트 영역 확장
[CES2020] 차량용 콕핏 탑승한 SKT 박정호‧삼성 고동진, 협력방안 논의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글로벌 전장기업 파이오니아 스마트센싱 이노베이션즈(PSSI)와 공동 개발한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 시제품을 7~10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2020에서 공개했다.

라이다는 레이저를 목표물에 비춰 사물과의 거리 및 다양한 물성을 감지하고 이를 3D 영상으로 모델링할 수 있는 기술을 뜻한다. 자율주행차의 눈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향후 다양한 분야에 널리 쓰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양사가 지난해 9월부터 개발해온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는 기존 라이다의 단점을 보완해 해상도와 인식률을 대폭 개선했다. SK텔레콤의 1550나노미터(nm) 파장 송수신 기술과 PSSI의 PSSI의 2D 초소형 정밀기계 기술(MEMS) 미러 스캐닝 기술이 세계 최초로 결합됐다.

구체적으로, 차세대 라이다는 2D MEMS 미러 스캐닝 기술을 적용해 기존 모터 방식의 스캐닝 구조 대비 높은 해상도를 확보했다. 또 1550nm 파장의 레이저 모듈은 기존 905nm 파장의 레이저보다 강한 출력을 사용해 최대 500m 떨어진 장거리 목표물도 정확하게 탐지한다.

SK텔레콤은 빛을 더 민감하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SPAD 기술도 적용했다. 세밀한 타이밍 제어로 미세한 신호도 감지할 수 있는 SPAD 방식의 라이다는 도로 위의 타이어나 검은 옷을 입은 보행자 등 빛 반사도가 낮은 물체도 오류 없이 인지한다.

아울러 TCSPC(Time Correlated Single Photon Counting) 기술을 통해 눈·비·연기와 같은 분산된 물체와 자동차와 같은 고정된 물체를 구분할 수 있도록 했다. 악천후 상황에서도 목표물을 정확히 식별해 각종 사고 위험으로부터 안전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자율주행·교통관제 등 모빌리티 핵심 센서=SK텔레콤의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는 오는 2021년 상용화될 예정이다. 자율주행과 교통관제로 대표되는 모빌리티 분야는 물론, 보안·사회안전 분야 등 다양한 산업에서 활용될 수 있다.

예컨대 장거리 탐지 능력과 정확한 식별률을 갖춘 차세대 라이다는 향후 장거리 경계 및 주요 시설 감시 등 보안 분야에서 이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기를 투과해 목표물을 탐지할 수 있는 특성은 재난 상황에서의 구조 등 사회안전 분야에서도 큰 역할을 담당할 수 있다.

SK텔레콤과 PSSI는 양사의 핵심 기술 결합을 위한 협력을 계속하며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 센서를 더욱 고도화할 방침이다. 이종민 SK텔레콤 테크·이노베이션그룹장은 “자율주행 분야뿐 아니라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경쟁력 있는 기술과 제품을 지속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라스베이거스(미국)=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식기세척기 대형·스팀 인기” LG전자, “식기세척기 대형·스팀 인기”
  • LG전자, “식기세척기 대형·스팀 인기”
  •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현장경영 확대…“힘…
  • 프로야구 개막 연기, LGU+ “연습경기 생중계…
  • 인도, 코로나19 방역 강화…삼성전자·LG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