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솔브레인이 고순도 액체 불화수소(불산) 대량 생산능력을 확보했다. 최고 수준이 ’12나인‘(99.9999999999%) 제품이다.

2일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이날 성윤모 장관이 충남 공주 솔브레인 사업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솔브레인은 12나인 불산을 생산할 수 있는 설비 구축했다고 전했다.

성 장관은 “지난해 7월 일본 수출규제 이후 민관이 힘을 모아, 적극 대응해 왔다”며 “솔브레인의 고순도 불산 조기 생산 능력 확충은 대표적 성과”라고 말했다.

그동안 고순도 불산은 일본 업체로부터 공급받았다. 일본 수출규제와 같은 이슈 발생 시,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에 차질을 빚는 구조다. 솔브레인의 이번 성과가 의미 있는 이유다.

솔브레인은 관련 시설을 신·증설, 생산물량을 확대했다. 솔브레인이 국내 불산 수요 상당부분을 제공, 관련 업체들의 공급안정성이 확보됐다.

강병창 솔브레인 대표는 “공장 조기 완공 및 가동은 정부의 화확물질 관련 인허가 등 범정부적 적기 지원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소재·부품·장비 기업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지난해 대비 2.5배 증가한 2조1000억원을 투자한다. 이는 100대 핵심전략품목을 중심으로 기술개발, 실증·양산 테스트베드 구축 등에 활용된다.

100대 특화선도기업, 수요·공급 기업 간 협력모델 확산 등을 통해 글로벌 공급망을 이끌 기업군도 키울 방침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
  • 통신3사, 광주 지하철 전 노선 5G 개통…연내…
  • 5G폰 경쟁, 승부처 ‘중국’…삼성·퀄컴, 주…
  • [CES2020] ‘경험’, 가전 신성장동력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