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 대만·중국 공공기관에 DBMS 공급…외산 윈백

2019.12.16 11:19:53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티맥스데이터(대표 이희상)는 대만 중앙정부기관과 중국 주요 성 정부의 핵심 정보시스템에 자사 DBMS 제품 ‘티베로’를 공급했다고 16일 밝혔다. 공급 금액은 총 120만달러(한화로 약 14억원)에 달한다.  

대만 중앙정부기관의 경우 핵심 시스템의 메인 DBMS를 오라클 제품에서 ‘티베로’로 전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무중단 DB 운영을 위한 ‘티베로 액티브 클러스터(TAC)’기술를 통해 대규모∙이기종의 데이터 및 애플리케이션을 이전하고, 높은 DB 안정성을 제공할 방침이다.

또한 중국의 주요 성 정부가 운영하는 인적 자원 정보관리 시스템에도 티베로 도입이 확대했다. 이는 동시 접속 트래픽 최대 30만명 이상, 총 사용자 200만명 이상의 대규모 시스템이다. 티맥스는 이미 지난해부터 이 성 정부가 사용했던 IBM의 DBMS 제품 ‘DB2’를 티베로로 전환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티맥스 관계자는 “최근 중국은 미중 무역갈등으로 인한 공공 소프트웨어(SW) 국산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계약은 이와 같은 상황에서도 중국 주요 공공기관에 한국 제품을 확대시킨 사례로 큰 의미가 있으며, 특히 고객이 실제 사용한 후 도입 영역이 확대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티베로는 대만, 중국뿐 아니라 브라질, 러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등 신흥국을 중심으로 다양한 국가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설명이다. 앞서 지난 6월 브라질 연금관리공단(FUNCEF) 시스템에 티베로가 도입됐으며,  2015년 이후 러시아 국립 카드결제 회사인 NSPK, 말레이시아 노동부(MoHR), 태국 최대 통신사 AIS 등에 도입된 사례가 있다.

티맥스 글로벌 사업부문 윤형봉 사장은 “앞으로도 중국, 대만, 브라질 등 진입에 성공한 시장뿐 아니라 빠른 성장을 이루고 있는 신흥 경제국가들과 다양한 협력을 진행해 글로벌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라며 “또한 AI를 기반으로 한 신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적용시켜 클라우드 시대에 걸맞게 제품을 개선하고 고도화된 전세계 고객 요구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삼성·LG TV ‘허위·과장’ 광고 전쟁 일…
  • '세계 환경의날'…삼성전자, TV포장재 재활용…
  • 'BTS'냐 '칠색조'냐…갤럭시S20 vs 벨벳,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