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그베개, 이중 레이어 구조로 경추 지지 위한 기능성 갖춰
- 공신 강성태와 협업 후 수험생 등에 인기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수면 전문 브랜드 코오(브랜드대표 이승진)는 자사의 기능성 경추 베개인 ‘에그 베개’의 디자인 권리 보호 등을 위해 디자인 특허 등록을 최종 마쳤다고 11일 밝혔다.

코오 에그베개는 공신 강성태와 제휴로 ‘공신베개’로도 불린다. 각기 다른 물성과 경도를 가진 두 개의 폼이 이중으로 레이어를 형성해 목의 각도를 5~15도 이내로 유지해 경추에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 특징이며 개인별 체격이나 평소 습관에 따라 사용면을 달리하면 두 단계의 높이에서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지난 7월 성공적인 크라우드 펀딩 이후 기능성 베개로는 이례적으로 단기간 내 누적판매 1000개를 넘어서는 등 시장에서 호평을 얻고 있다.

지난달에는 론칭 3개월여 만에 첫 기업고객(B2B)으로 네이버 본사 내 임직원 수면실서 사용할 베개 30여개 등 수면 관련 제품을 공급하는 신규 파트너 브랜드로 ‘코오’가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대형 브랜드 중심의 수면 관련 시장에서 신생 스타트업 제품이 차별화된 제품력만으로 일반 고객을 넘어 기업 고객의 좋은 반응을 끌어내는 것은 다소 이례적이라는 게 업계 평가다.

코오의 김윤주 브랜드 매니저는 “독자 설계한 ‘에그 베개’의 독특한 디자인 권리 보호와 유사 디자인 카피 제품을 차단하기 위해 디자인 특허 등록을 진행했다”며 “현재 ‘코오’ 브랜드 역시 유사 상표 카피 방지를 위해 상표 출원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