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비전’ 송구영 LGU+ 홈‧미디어부문장이 이끈다

2019.12.09 17:10:19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LG 품에 안긴 CJ헬로, 'LG헬로비전'으로 사명 변경 추진
최기영 장관 “LGU+ CJ헬로 M&A심사 연내 완료, 알뜰폰 중요”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LG유플러스에 인수되는 CJ헬로는 ‘LG헬로비전’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송구영 LG유플러스 홈‧미디어부문장<사진>을 대표로 내정한다.

CJ헬로는 9일 이사회를 열고 오는 24일 서울 상암동 드림타워에서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CJ헬로는 주주총회를 통해 엘지헬로비전(LG HelloVision)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정관 내용 변경, 이사 선임 등을 실시한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이사회는 정관 내 사업 목적에 방송‧통신서비스 판매업 등을 추가해 결합서비스를 통한 사업 기회를 확대하기로 했다. 별정통신사를 기간통신사로 통합하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사항도 반영한다. 또한, 사명변경에 따른 홈페이지 주소도 바뀐다.

또한, CJ헬로는 ▲송구영 LG유플러스 홈‧미디어 부문장 ▲안재용 LG유플러스 금융담당 ▲이재원 LG 통신서비스 팀장을 이사로 선임한다.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은 ▲김중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 ▲고진웅 스마트팜고 대표 ▲오양호 법무법인 태평양 대표 변호사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지난 2월 CJ ENM이 보유한 CJ헬로 지분 50%+1주를 8000억원에 인수했다. 주주총회 결의 내용은 정부 승인이 완료되고 주식 양도계약에 다른 거래가 종결돼야 효력이 발생한다. 현재 LG유플러스와 CJ헬로 기업결합 정부 심사를 과기정통부 절차만 남아있다. 과기정통부는 9일부터 4박5일 일정으로 심사자문단 합숙심사를 실시한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
  • 통신3사, 광주 지하철 전 노선 5G 개통…연내…
  • 5G폰 경쟁, 승부처 ‘중국’…삼성·퀄컴, 주…
  • [CES2020] ‘경험’, 가전 신성장동력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