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결제원, 창구업무용 인증서비스 신한은행 창구업무에 최초 적용

2019.11.19 18:00:56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금융결제원(원장 김학수)은 창구업무용 인증서비스를 신한은행 창구업무에 최초 적용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은행 창구에서 창구전용인증서를 발급받아 필요한 증명서류를 즉시 제출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로 이를 통해 고객은 창구전용인증서로 증명서류를 단번에 전자적으로 제출할 수 있어 은행 업무에 필요한 구비서류들을 일일이 준비하지 않아도 돼 은행 방문이 더욱 간편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창구업무용 인증서비스를 최초로 도입한 신한은행은 현재 제출할 서류가 많은 개인사업자와 법인 고객에 우선적으로 제공하고 있으며, 해당 고객은 사업자등록증명원, 국세‧지방세 납세증명서, 건강보험납부확인서 등 16종의 서류를 창구에서 한 번에 제출할 수 있다.

서비스에 이용되는 창구전용인증서는, 기존의 공인인증서와는 별도로 은행 창구에 마련된 태블릿을 이용하여 신속하게 발급받아 해당 은행의 업무에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일회용 인증서다. 금융결제원의 창구업무용 인증서비스가 적용된 창구에서는 구비서류가 없어도 신속하게 창구전용인증서를 발급받아 단번에 서류 제출, 대출 신청을 처리할 수 있다.

창구업무용 인증서비스는 인증서의 발급부터 보관, 이용까지 전 과정에서 안전성을 갖추어 고객은 안심하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인증서 발급 시 해당 인증서는 금융결제원이 관리하는 보안 저장소에서 생성되어 보관되고, 태블릿을 포함한 은행 공용 기기에는 저장되지 않는다. 인증서 이용 후에는 일정 시간(발급 후 24시간 내, 행별 정책에 따라 상이)이 지나면 자동 폐지된다. 

고객 측면에선 창구업무용 인증서비스는 구비서류를 준비하지 않아도 창구전용인증서만으로 이를 대신할 수 있어 은행 업무를 손쉽게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은행 창구에서 신속한 대면확인을 통해 창구전용인증서를 발급받을 수 있으며, 간단한 여섯 자리 숫자 비밀번호(PIN) 입력만으로 은행 업무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단번에 제출할 수 있어 사전에 서류를 준비하는 번거로움을 줄였다. 

또한 서류 제출이 전자적으로 이루어짐에 따라 은행에서 기다리고 업무를 보는 시간도 절약할 수 있게 되었다.

은행은 이번 서비스를 통해 기존의 종이문서를 전자적으로 처리할 수 있어 업무의 효율성을 도모할 수 있게 되었다. 종이문서의 스캔, 보관, 처리 등 단순 관리업무에 투입되던 시간이 획기적으로 감소되어 은행의 생산성이 증대됨은 물론, 원스탑으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고객의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금융결제원 담당자는 “창구업무용 인증서비스를 금융권 최초로 신한은행에 적용한 것을 기점으로 더 많은 금융기관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며 “인터넷 뱅킹, 모바일 뱅킹, 창구 방문 등 다양한 금융소비자를 포용하고 일상 속 편리함을 담는 인증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인증서비스를 혁신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
  • 통신3사, 광주 지하철 전 노선 5G 개통…연내…
  • 5G폰 경쟁, 승부처 ‘중국’…삼성·퀄컴, 주…
  • [CES2020] ‘경험’, 가전 신성장동력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