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19 펄어비스 부스 현장 사진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19’가 막을 내렸다. 외산 게임 공세와 중국 진출 원천 차단 등 대외 여건이 좋지 않은 가운데 24만명이 넘는 역대 최대 관람객을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주최 측과 참가사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올해 지스타에선 행사 흥행을 이끈 여러 참가사 중에서도 펄어비스가 눈에 띈다. 국내 여느 게임업체와 다른 행보를 보였기 때문이다. 지스타에서 앞으로 회사 방향성을 확연히 드러냈다고 볼 수 있다.

펄어비스는 지스타 현장에서 신작을 공개했다. 보통 미디어 대상의 사전 행사를 열기 마련이나 이 회사는 게이머들의 반응을 먼저 보고 싶었던 모양이다. 현장 반응은 뜨거웠다.

기자는 행사를 통해 수많은 게임 예고편(트레일러)을 보지만 펄어비스의 신작 4종은 다르게 다가왔다. 국내 개발작 가운데 ‘수익모델(BM)이 어떻게 적용될까’를 떠올리지 않고 영상만을 오롯이 즐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외 유명 개발 스튜디오의 작품을 보는 듯한 느낌이다.

펄어비스는 콘솔(게임기)과 PC플랫폼을 먼저 겨냥했다. 최고품질의 게임을 만들고 나서 모바일로 낼 것인지를 고민해보겠다는 게 이 회사 입장이다. ‘모바일 온리’ 풍토의 국내 게임업계에선 색다르게 볼 수 있는 부분이다.

콘솔과 PC게임이 기본 뼈대가 된다면 모바일 역시 최고 수준의 게임이 나올 수 있다. 물론 개발력이 뒷받침돼야 한다. 펄어비스는 자신감을 보였다.

펄어비스(Pearl Abyss)라는 회사명은 ‘심연 속 진주’라는 뜻이다. 지스타 현장에서 깊은 바다 속에서 잠수부가 진주를 캐는 영상을 여러 번 틀어 회사명을 각인시켰다.

회사 바람대로 신작 4종이 진주가 될 수 있을까. 두고 봐야겠지만 예고편만으로 기대가 되는 게임이라는 점과 콘솔과 PC플랫폼을 먼저 겨냥했다는 점은 흥행 여부를 떠나 높은 점수를 줄만한 부분이다.

아쉬운 것은 펄어비스 오너이자 간판 게임 ‘검은사막’의 아버지인 김대일 이사회 의장이 두문불출(杜門不出)한다는 것이다. 올해 지스타 참가사들의 오너들이 알게 모르게 지스타를 들른 것과는 대비되는 모양새다.

김 의장은 스타 개발자 반열에 오른 몇 안 되는 인물이다. (김)택진이형, 방(준혁)형, (김)정주형을 이어 친근한 이름으로 충분히 불릴 수 있다. 다음 번 현장 행사에선 펄어비스의 ‘진주’를 직접 소개하는 대일이형을 보고 싶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美中 무역협상, 해 넘기나…美 15일 관세 연기…
  • SKT, 크리스마스 시즌 ‘AR 동물원’ 새단장
  • KT-삼성전자, 밀레니얼 세대 위한 5G 놀이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