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대병원 시범서비스 진행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병원이 낯선 어린이 환자를 로봇이 돌본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인공지능(AI) 홈로봇 ‘LG클로이’ 시범서비스를 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범서비스는 11월부터 3개월 동안 진행한다. 서울대어린이병원에 25대를 배치했다. ▲5인치 화면 ▲네이버 AI 클로바 ▲네이버 키즈서비스 ‘주니어네이버’ ▲아동용 콘텐츠 업체 아들과딸 교육 콘텐츠 등을 내장했다. 정서적 위안을 느낄 수 있도록 돕는다.

양측은 시범서비스를 통해 병원에서 활용할 수 있는 ▲입원실과 간호사실 영상통화 ▲외국인 환자를 위한 통역 서비스 ▲검사나 수술 과정에 대해 보호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동영상 설명 제공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김한석 서울대어린이병원장은 “서울대어린이병원은 낯선 병동에서 불안을 느끼는 환아에게 무엇이 필요할지 늘 고민하고 있다”며 “LG클로이를 통해 많은 환아가 병동을 친근하게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다.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는 “사람과 로봇의 공존을 통해 더 나은 삶을 만들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며 “이번 협업과 같이 새로운 시도를 지속하며 로봇 사업을 선도하면서 로봇 대중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美中 무역협상, 해 넘기나…美 15일 관세 연기…
  • SKT, 크리스마스 시즌 ‘AR 동물원’ 새단장
  • KT-삼성전자, 밀레니얼 세대 위한 5G 놀이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