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정부가 에너지저장장치(ESS) 안전성 개선에 나선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열린 ‘ESS 국제표준화 회의’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안전 및 시험 분야 전문가 10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파견됐다.

대표단은 이번 회의에서 ESS 시스템 안전성 개선을 위해 국제 전문가들과 논의했다. ESS에 영향 주는 온도, 습도, 먼지 등에 대한 조건을 강화하는 기술을 제안하기도 했다.

아울러 전기안전, 온도시험, 전자파시험 등 시험방법이 포함된 ‘리튬이온배터리 ESS 안전요구사항 표준’을 발표했다. 향후 국제표준안을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팀 구성도 제안했다.

이 원장은 “이번 회의에서 지난 6월 ESS 사고 조사결과 및 안전대책 후속 조치로 안정성 확보 기술의 국제표준화 착수, ESS 시스템 위한 국제표준개발 프로젝트 주도권을 확보한 점은 의미가 있다”며 “미국, 독일, 이탈리아 등과 협력해 ESS 안정성 강화 및 기술 국제표준화를 위해 활동을 지속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