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19] ‘전기상점’에 비상한 관심…위메이드의 승부수

2019.11.16 09:21:42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지스타 2019] “웹보드게임, 결국 자율규제로 가야”
[지스타 2019] 韓 게이머들 도발? “이브온라인, 너무 어렵다” 물었더니
[지스타 2019] 넷마블-펄어비스-크래프톤 흥행 주역으로
[지스타 2019] ‘올해도 A3’ 넷마블, 배틀로얄 이벤트 시선집중
[지스타 2019] 변화 앞둔 넷마블…방준혁 의장, 올해도 현장 점검
[지스타 2019] 펄어비스, ‘심연 속 진주’ 4종 공개…게이머들 열광
[지스타 2019] 그라비티, ‘라그나로크-창작IP’ 투트랙 공략
[지스타 2019] 와콤, ‘태블릿 전 모델 체험 부스’ 운영
두 시간만에 완판…역대 최대 ‘지스타 2019’ 개막
[지스타 2019] NBP, 게임 매니지먼트 솔루션 ‘게임팟’ 소개
[지스타 2019] 모바일서 화끈한 배틀로얄…넷마블, ‘A3’ 영상 공개
[지스타 2019] 그라비티, 8종 신작 공개…모두 시연 가능
[지스타 2019] 크래프톤-펍지, ‘따로 또 함께’ 야외부스 3개소 마련
韓게임 위기 속 ‘지스타 2019’, 전년 흥행 넘어설까?
[지스타 2019] 넷마블, 킹오파 LG V50S 싱큐 시연 이벤트
[지스타 2019] 펄어비스, 삼성전자와 최고 수준 게임 경험 제공
[지스타 2019] 아프리카티비, ‘유명 BJ 집결’ e스포츠 띄운다
넥슨 빠진 ‘지스타 2019’, 흥행 주인공은?
[지스타 2019] 수서역·부산역서 체험 부스 마련…이벤트 풍성
[지스타 2019] 위메이드, ‘미르 3연작 형상화’ B2B부스 조감도 공개
[지스타 2019] 넷마블, 특별페이지서 출품작 4종 이벤트 공개
[지스타 2019] 넷마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등 대형 신작 4종 출품
펄어비스, 전 세계 연결할 지스타 전시관 꾸민다
[현장] 영국 게임쇼 가보니…‘지스타’가 커 보이네
넥슨 빠지니 펄어비스 두각…지스타 흥행 이끌까
게임쇼? BJ쇼? 넥슨 빠진 ‘지스타 2019’의 고민
이 분위기라면’ 지스타, 2년 뒤에도 부산 개최
[딜라이트닷넷] 진한 여운 남긴 ‘지스타 2018’, 내년 기대감↑
대박난 ‘포트나이트’, 지스타 부스에 15만명 방문
‘지스타 2018’ 온오프라인서 모두 흥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위메이드(대표 장현국)의 간판 지식재산(IP)이자 중국 내 최고 게임 IP로 분류되는 ‘미르(중국명 전기)’ 오픈플랫폼 전략이 조금씩 구체화되고 있다.

15일 지스타 현장에 마련된 위메이드 미디어 간담회에서 미르 IP 오픈플랫폼인 ‘전기상점’에 대한 질문이 거듭 쏟아졌다. 전기상점은 IP 침해가 빈번한 중국에서 다소 무모한 도전으로 비쳐졌으나 장 대표의 뚝심으로 가시화에 다가서고 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전기상점에 대해 “앱스토어 형태이긴 하지만 앱과 HTML5(웹), PC클라이언트 게임까지 포함한다”며 “이용자들이 미르의전설 게임을 고를 수 있고 개발사들은 마케팅비를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위메이드가 파악한 중국 내 미르 IP 침해 모바일게임만 7000종 이상, 사설서버는 수만대 규모다. 일일이 단속하기가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수많은 중국 업체들이 합법적으로 IP 권리를 인정받아 서비스를 계속 이어갈 수 있는 전기상점을 구상하게 됐다.

장 대표는 전기상점이 자리 잡을 경우 라이선스 매출 전망으로는 1000억원 가량을 꺼내 놨다. 앞서 위메이드는 소송 등으로 라이선스 매출 2000억원을 예상했다. 미르 라이선스 관련해 현실적으로 잡을 수 있는 최대 매출을 3000억원 수준으로 본 것이다.

이날 장 대표는 미르M, 미르4, 미르W 등 미르 3연작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쳤다.

미르4는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만한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미르W도 글로벌 시장에 맞게 그래픽을 개선해 내놓은 전쟁게임이다. 미르M은 기존 미르 이용자들을 겨냥한 게임이다.

장 대표는 미르4, 미르W, 미르M 순서로 출시를 예상했다. 미르4의 경우 12월 개발빌드를 보고 이렇다 할 이상이 없다면 상반기 출시를 예상했다.

또한 장 대표는 미르 라이선스 소송 결과에 다른 ‘시즌2’도 예상했다. 소송 결과를 보기 전까지를 시즌1이라면 결과가 나온 이후 본격적인 라이선스 사업 확대 시기를 시즌2로 볼 것이다.

시즌1과 시즌2를 결정지을 중요 포인트로는 싱가포르국제중재법원(ICC) 소송을 꼽았다. 회사는 올해 말 또는 내년 초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장 대표는 “결과가 나오면 샨다게임즈(현 셩취게임즈)가 거짓말을 하는 것이 불가능해지고 IP가 위메이드의 것이라는 게 입증되기 때문에 더 이상 싸우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부산=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 샤오미, “한국지사 설립 계획 없다…소비자 의…
  •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