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19] 변화 앞둔 넷마블…방준혁 의장, 올해도 현장 점검

2019.11.14 16:35:05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지스타 2019] 펄어비스, ‘심연 속 진주’ 4종 공개…게이머들 열광
[지스타 2019] 그라비티, ‘라그나로크-창작IP’ 투트랙 공략
[지스타 2019] 와콤, ‘태블릿 전 모델 체험 부스’ 운영
두 시간만에 완판…역대 최대 ‘지스타 2019’ 개막
[지스타 2019] NBP, 게임 매니지먼트 솔루션 ‘게임팟’ 소개
[지스타 2019] 모바일서 화끈한 배틀로얄…넷마블, ‘A3’ 영상 공개
[지스타 2019] 그라비티, 8종 신작 공개…모두 시연 가능
[지스타 2019] 크래프톤-펍지, ‘따로 또 함께’ 야외부스 3개소 마련
韓게임 위기 속 ‘지스타 2019’, 전년 흥행 넘어설까?
[지스타 2019] 넷마블, 킹오파 LG V50S 싱큐 시연 이벤트
[지스타 2019] 펄어비스, 삼성전자와 최고 수준 게임 경험 제공
[지스타 2019] 아프리카티비, ‘유명 BJ 집결’ e스포츠 띄운다
넥슨 빠진 ‘지스타 2019’, 흥행 주인공은?
[지스타 2019] 수서역·부산역서 체험 부스 마련…이벤트 풍성
[지스타 2019] 위메이드, ‘미르 3연작 형상화’ B2B부스 조감도 공개
[지스타 2019] 넷마블, 특별페이지서 출품작 4종 이벤트 공개
[지스타 2019] 넷마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등 대형 신작 4종 출품
펄어비스, 전 세계 연결할 지스타 전시관 꾸민다
[현장] 영국 게임쇼 가보니…‘지스타’가 커 보이네
넥슨 빠지니 펄어비스 두각…지스타 흥행 이끌까
게임쇼? BJ쇼? 넥슨 빠진 ‘지스타 2019’의 고민
이 분위기라면’ 지스타, 2년 뒤에도 부산 개최
[딜라이트닷넷] 진한 여운 남긴 ‘지스타 2018’, 내년 기대감↑
대박난 ‘포트나이트’, 지스타 부스에 15만명 방문
‘지스타 2018’ 온오프라인서 모두 흥했다
[지스타2018] 관람열기 최고조…GPM이마트·카카오·넥슨·넷마블 부스 인파 몸살
[지스타2018] ‘라이언후드티 인기폭발’ 카카오게임즈 인파 몰려
[지스타2018] ‘30인 배틀로얄 화끈하네’ 넷마블 A3에 빠진 관람객들
[지스타2018] 넥슨 ‘트라하’, 현장반응 후끈…최고품질 자신감
[지스타2018]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 출범식 개최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사진 가운데>이 올해도 지스타 현장에 들렀다. 방 의장은 매년 지스타에 들러 넷마블과 여타 게임업체 부스를 보면서 현장 분위기를 점검한다. 그때마다 넷마블의 사업 현황과 향후 업계 흐름에 대한 의견을 내놨다.

특히 올해 넷마블은 중요한 시기를 지나고 있다. 여러모로 변화를 앞뒀다. 코웨이 인수를 진행 중이기도 하고 신작이 뜸했던 가운데 지스타에 차기 야심작 4종을 선보였다.

방 의장은 취재진이 현장을 둘러본 소감을 묻자 “지금 방금 도착해서 아직 둘러보지 못했다”며 “지금은 뭐라 얘기할 수 없지만, 저희 게임 두개를 봤는데 다 잘 나온 것 같다”고 답했다.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사진 왼쪽)이 14일 전시장 부스에 들러 참관객이 게임을 즐기는 모습을 보고 있다.

지난 3분기 기록한 호실적 관련해선 ‘웰메이드 게임 전략’을 꺼내들었다.

방 의장은 “그 전에는 게임을 좀 더 스피드하게 그리고 장르의 선점을 하는 전략이 있었다면 지금은 웰메이드(고품질로 개발한) 게임을 만드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근무환경 등으로 예전처럼 스피드를 경쟁력으로 게임사업을 진행할 수 없기 때문에 웰메이드 전략으로 변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러다보니 개발 스케줄이 늘어나 실적에 영향을 받은 것도 사실”이라며 “그렇지만 궁극적으로는 웰메이드 게임을 개발하는 것이 회사 실적이 긍정적으로 움직일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시장 대세가 된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다음 유행에 대해선 ‘융합장르 게임’을 거론했다. 넷마블은 ‘A3: 스틸얼라이브’와 ‘마나 스트라이크’ 등을 이미 융합장르로 개발 중이다.

방 의장은 “모바일게임도 장르로는 MMORPG까지 다 와버렸다”며 “이제부터는 다양한 장르를 시도해야하고 장르의 융합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의견을 냈다.

코웨이 인수 시너지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다만 방 의장은 “전시장에 왔기 때문에 게임 얘기만 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방 의장은 매년 미디어 대상으로 넷마블의 시장 진단과 향후 사업 전략 등을 공개하는 ‘넷마블 투게더 위드 프레스(NTP)’ 행사 개최 여부에 대해 “내년 초에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산=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