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한국과 일본의 최대 인터넷 기업이 주력 사업 부문에서 경영통합을 추진한다.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LINE)과 일본 소프트뱅크 계열 검색포털 업체인 야후재팬이 합병을 조율 중이라고 13일 닛케이신문이 보도했다.

닛케이에 따르면 라인 모회사 네이버와 야후재팬 운영사인 Z홀딩스의 모회사 소프트뱅크는 각각 50% 지분을 보유한 신규 법인을 설립한다. 이 법인이 Z홀딩스 최대주주가 되는 방식이다. 현재 당국 승인을 전제로 합의 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이달 안 통합이 목표다.

닛케이는 “일본 최대 인터넷 기업이 탄생하는 것은 물론 금융과 전자상거래를 아우르는 1억명 규모의 서비스가 탄생하는 것”이라며 “일본 인터넷 산업 지형이 크게 변화할 것이며, 아시아에서 미국이나 중국 플랫폼에 대항할 것”이라고 해석했다.

라인은 일본 내 이용자 약 8000만명을 보유해 ‘국민 메신저’로 불린다. 야후재팬도 5000만명이 이용하는 일본 1위 검색엔진이다. 라인은 소프트뱅크와 협력해 다양한 IT 신사업을 꾀할 수 있다. 검색과 메신저를 모두 갖춘 통합 모바일 서비스도 가능하다.

다만 네이버와 소프트뱅크 중 누가 통합법인 경영권을 가지게 될지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양사의 통합법인 출자비율이 50대 50이긴 하지만, 합작사 자회사로 편입된 Z홀딩스가 야후재팬과 라인을 완전자회사로 편입하는 방안이 논의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