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S, "전문가 아니어도 AI·ML 활용 가능...비즈니스 효율성 향상"

2019.11.13 14:43:45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관련기사
20살 알약, 고객 대상으로 ‘통큰 이벤트’ 진행
펜타시큐리티 웹방화벽 '와플', 웹사이트 위변조 방지 AI 도입
낮잠 자는 전자서명법 개정안...플러그인 걷어내기 '속도'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아마존웹서비스(AWS)가 클라우드 상에서 인공지능(AI), 머신러닝(ML) 기술을 제공해 기업들이 비즈니스 효율성을 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무엇보다 기업의 개발자가 AI와 ML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사용할 수 있다.

김일호 AWS 솔루션즈 아미텍트 매니저<사진>는 13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진행된 미디어 기술교육 세션에서 “AI와 ML에 대한 고객들의 니즈가 커지고 있다”며 “AWS 세이즈메이커는 AI, ML에 대한 전문지식 없이도 기업 데이터를 활용해 맞춤형 서비스, 추천 서비스, 비즈니스 예측 등을 가능하게 한다”고 전했다.

AWS는 세이즈메이커를 통해 ML, AI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김 매니저에 따르면, 최근 가장 수요가 늘어나는 부문은 그라운드 트루스, 퍼스널라이즈, 포어캐스트 등 주요 ML, AI 솔루션이다.

‘그라운드 트루스’는 레이블링 작업을 통해 필요한 데이터셋을 만들 수 있도록 돕는다. 자동으로 데이터를 분류하고 나누는 레이블 작업을 한다. 예를 들어, 옷을 추천하는 서비스를 하기 위해 여러 옷 사진을 분류해야 한다. 이때 그라운드 트루스는 종류, 스타일 등에 따라 분류하는 레이블링을 수행한다.

맞춤화된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는 ‘퍼스널라이즈’는 ML 기술을 애플리케이션에 접목할 수 있도록 한다. 데이터를 빠르게 분석해 최적의 모델을 만든다. 사용자의 인풋이 들어오면 곧바로 추천을 통해 결과를 도출한다. 롯데마트에서 도입해 고객에게 맞춤형 상품을 제안하고 있다.

아마존닷컴에서 개발한 데이터 기반의 경영 예측 서비스는 ‘포어캐스트’는 트렌드나 예측이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다. 기업의 데이터를 분석해 트래픽, 판매량 변동 등 비즈니스를 예측한다. 현재 CJ로지스틱스가 AWS의 포어캐스트를 사용하고 있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특정 시기의 물류 상황을 예측해 사업에 필요한 리소스, 비용 등을 줄일 수 있다.

이밖에도 AWS는 세이즈메이커를 통해 알고리즘 모델을 만들 수 있는 옵티마이제이션,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할 수 있는 트랜스크라입, 데이터의 세부 정보를 분석할 수 있는 컴프리헨드 등의 ML, AI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AWS는 사업 초기부터 AI, ML 기술을 활용해왔다. AWS 추천 엔진, 아마존 물류센터 내 로봇 픽업경로 최적화 등에 ML 기술을 적용했다. 아마존고의 컴퓨터 비전 기술과 알렉사는 자동 인식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작동한다.

김일호 매니저는 “다양한 산업군에서 AI, ML에 대한 수요가 있다”며 “최대한 많은 고객들이 AI, ML 기술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AWS의 미션”이라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