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출고가 219만원…‘지스타2019’ 체험 마련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게이밍 모니터 공략을 강화했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LG 울트라기어 모니터(모델명 38GL950G)’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출고가는 219만원이다. 연내 시판한다. 오는 14일부터 부산에서 열리는 ‘지스타2019’에서 체험할 수 있다.

이 제품은 39인치 곡면(curved, 커브드) 나노 IPS(In-Plane Switching),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를 채용했다. 21대 9 초고해상도(WQHD플러스, 3840*1600)를 제공한다. 1초에 175장의 화면을 구현했다. 응답속도는 1밀리세컨드다. 엔비디아 지싱크 모듈을 장착했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손대기 한국홈엔터테인먼트(HE)마케팅담당은 “최고의 게임 환경을 제공하는 울트라기어 라인업 확대를 통해 프리미엄 게이밍 모니터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 샤오미, “한국지사 설립 계획 없다…소비자 의…
  •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