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크래프톤(대표 김효섭)은 지스타 2019 부스 콘셉트로 ‘각자의 개성을 가진 여러 게임 제작 스튜디오의 연합’이라는 의미를 전달하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11일 밝혔다. 지스타 최초로 야외전시장에서 3개소(27미터x9미터) 부스를 마련한다.

연합의 주요 정체성인 ’따로 또 함께’를 실현하기 위해 자회사 펍지는 실내에서, 크래프톤은 야외에서 공간을 따로 만들되 브랜드 노출은 ‘함께’ 하는 인앤아웃(IN&OUT) 전략으로 시너지 방향성을 드러낸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크래프톤의 야외부스와 펍지의 실내부스간의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을 만들어 관람객의 브랜드 경험을 넓히고 보다 충실한 만족도를 얻어갈 수 있도록 기획한다.

또한 크래프톤과 펍지의 글로벌 파트너들을 위한 전용 라운지를 갖추고 BEXCO 내부 카페를 단독 운영할 예정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美中 무역협상, 해 넘기나…美 15일 관세 연기…
  • SKT, 크리스마스 시즌 ‘AR 동물원’ 새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