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2019년 3분기 연결 실적으로 매출 1162억 원, 영업이익 313억원, 당기순이익 307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3.1%, 17.7% 줄고 당기순이익은 3% 늘었다. 간판 모바일게임 ‘서머너즈 워’의 북미 등 글로벌 매출이 줄어든 결과다. 국내는 야구라인업의 호조로 매출이 늘었다. 지난 3분기 국내외 매출 규모는 해외 905억원, 국내 257억원이다.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 브랜드 강화와 야구게임 라인업의 최대 성과, 다양한 장르의 게임 등으로 4분기에도 견조한 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머너즈 워는 4분기에 새로운 콘텐츠와 신규 몬스터 업데이트 등이 예정돼 있다. 10월 진행된 SWC 2019 프로모션, 연말 대규모 프로모션 등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야구게임은 지난 10월 매출 90억원이 넘어서는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한국 KBO와 미국 MLB 기반의 게임 모두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컴투스는 올해 인수한 자회사 데이세븐과 노바코어의 게임들도 4분기 실적 견인에 한 몫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오는 11월 데이세븐이 여성 타깃의 스토리 RPG ‘워너비챌린지’를 출시한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한사미’ 계절 도래…공기청정기 구매, 무… ‘삼한사미’ 계절 도래…공기청정기 구매, 무…
  • ‘삼한사미’ 계절 도래…공기청정기 구매, 무…
  • 폴더블폰, 폼팩터 삼파전…인폴딩·아웃폴딩…
  • LG전자, “게임은 ‘V50S씽큐’가 최고”
  • [딜라이트닷넷] LG전자-LG디스플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