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전기와 LG이노텍의 희비가 다시 엇갈렸다. 웃은 쪽은 LG이노텍이다. 지난 2분기와 비슷한 흐름이다. 삼성전기의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판매 부진은 여전했다. LG이노텍은 고객사 애플의 판매 호조 효과를 봤다.

양사는 각각 2019년 3분기 실적을 공개했다. 삼성전기는 매출액 2조2721억원, 영업이익 1802억원을 기록했다고 지난 24일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16.1% 상승, 전년동기대비 3.8% 하락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24.1% 증가, 전년동기대비 59.5% 감소했다.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줄었다.

삼성전기 부진 원인은 MLCC다. 정보기술(IT) 시황이 회복되지 않은 탓이다. 출하량은 전기대비 15% 증가했지만, 평균판매가격(ASP)이 수요 감소로 하락했다. 이 때문에 컴포넌트솔루션 사업부만 매출(8201억원)이 줄었다. 전년동기대비 20% 감소다. 다만 모바일용 하이엔드 및 PC·TV용 MLCC 공급이 증가한 점은 호재다.

삼성전기 컴포넌트솔루션사업부 가철순 전무는 “3분기 MLCC 출하량이 증가했고, 재고는 정상 수준에 근접했다”며 “4분기에는 재고 수준 건전화로 ASP 개선도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카메라모듈 사업은 긍정적이다.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트리플, 쿼드 등 고사양 제품을 채택하는 분위기다. 중국 업체도 4800만화소 이상 고화소 멀티카메라를 양산하기 시작했다. 판매량이 늘어난다는 의미다.

패키지기판과 회로기판 매출 성장도 희소식이다. 중앙처리장치(CPU)용 기판과 디스플레이용 인쇄회로기판(RFPCB) 공급이 확대됐다. MLCC 부진을 조금이나마 만회한 것이다.

반면 LG이노텍은 상승세다. LG이노텍은 매출액 2조4459억원, 영업이익 1865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60.7%, 전년동기대비 5.7% 늘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893.6%, 전년동기대비 43.8% 상승했다. 역대 3분기 최대 매출액을 달성했다.

실적 개선의 1등 공신은 광학솔루션 사업부다. 매출액이 1조6824억원이다. 회사 매출의 60% 이상을 차지한다. 주요 고객사 애플의 ‘아이폰11’ 시리즈 호성적이 영향을 미쳤다. 다만 LG전자 및 중화권 고객향 수요 정체는 ‘옥에 티’다.

LG이노텍은 “광학솔루션사업이 실적을 이끌었고, 기판소재사업이 안정적으로 뒷받침했다”고 말했다. 기판소재사업부는 고부가 제품 비중 확대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투메탈칩온필름(2Metal COF) 등 고해상도 모바일 디스플레이용 부품 판매가 늘어난 덕분이다. 패키지 서브스트레이트 등 첨단 반도체 부품도 실적 향상에 기여했다.

양사의 4분기 전망은 밝다. 삼성전기는 5세대(5G) 이동통신을 믿는다. 5G 보급 확대로 IT 시장 수요 증가가 기대되기 때문이다. MLCC, 통신모듈, 안테나용 시스템인패키징(SiP) 기판 등 주요 품목들이 5G 호재와 맞물린다.

LG이노텍은 고객사 신모델 공급 확대를 기대한다. 3분기 호실적을 거둔 만큼, 4분기에도 좋은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반도체 기판 및 포토마스크의 견조한 매출도 예상된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클로이, 어린이 환자 돌봐요” LG전자, “클로이, 어린이 환자 돌봐요”
  • LG전자, “클로이, 어린이 환자 돌봐요”
  • ‘삼한사미’ 계절 도래…공기청정기 구매, 무…
  • 폴더블폰, 폼팩터 삼파전…인폴딩·아웃폴딩…
  • LG전자, “게임은 ‘V50S씽큐’가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