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여민수(오른쪽), 조수용 공동대표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가 내년 상반기 뉴스·검색 서비스에 대규모 변화를 적용한다. 회사 측은 25일 성남시 판교 오피스에 마련한 긴급 미디어 간담회를 통해 이 같은 계획을 알렸다.

이날 카카오는 ▲카카오톡 샵(#)탭 실시간이슈 검색어 폐지(오후 1시 적용) ▲연예 섹션 뉴스 댓글 잠정 폐지(이달 적용) ▲인물키워드 관련 검색어 제공 중지(연내 적용) ▲뉴스 구독기반 콘텐츠 서비스 개편(내년 상반기 적용) 등의 변화를 알렸다.

◆“오랜 동안 고민…구체적 변화는 내년 상반기 가야”=조수용 대표는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 대해 어떻게 지혜롭게 대응할지 오랜 동안 고민했다”며 “구체적인 상을 보여드리는 것은 내년 상반기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지금은 과정에 있는 것이라 보고 서비스가 전체 개편되기 전에 이용자들과 사회적으로 어떻게 반응이 나오는지 면밀히 봐야할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또 조 대표는 “실시간 검색어 제공은 바꿔야 한다고 보고 로직 개선 치원이 아닌 다른 서비스를 검토한다”고 분명히 했다.

조 대표는 뉴스구독 기반 서비스 변화에 대해 “언론사를 구독하는 네이버 방식이 아니”라며 “언론사 기사 뿐 아니라 인플루언서 콘텐츠, 블로그 글 등 이용자 자기 손안에서 재창조되는 다양한 콘텐츠에 대해서 변화를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기본 프레임을 미래지향적으로 바꾸겠다는 큰 의지”라고 강조했다.

◆“전체 프레임 바꿔, 다른 서비스 만든다”=카카오는 이날 발표에서 계획 정도만 언급했을 뿐, 구체적인 변화를 내보이진 않았다. 당장 오늘 오후 1시에 적용할 카카오톡 샵탭 실시간이슈 폐지도 서비스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지 가늠하기가 쉽지 않다.

이날 발표는 카카오와 포털 다음을 포괄하는 변화다. 내년 상반기에 이르러 큰 폭의 사용자경험(UX)의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조 대표는 연예 섹션 뉴스 댓글 잠정 폐지 이후 다시 예전으로 되돌아갈 경우에 대해 “서비스 전체에 대한 변화를 준비 중으로 지금 상태를 두고 되돌아갈지 얘기는 무의미하다”라며 “전체 프레임을 바꾸고 다른 서비스를 만들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여민수 대표는 연예 뉴스 댓글 잠정 폐지로 인한 비즈니스 리스크에 대해선 “트래픽을 수익화하는 플랫폼 기업으로서 우려가 있지만“더 큰 사회적 소명 측면에선 바꾸는 것이 부합된다고 봤다”고 답했다.

여 대표는 “내부적으로 (변화를) 오랜 동안 준비했다”며 “처음 적용되는 시점으로 이것이 끝이 아니고 시작으로 봐주셨으면 한다”고 변화 의지를 보였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