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승합차 호출 서비스를 운영하는 브이씨엔씨(VCNC, 대표 박재욱)가 23일 입장문을 내고 답답한 속내를 재차 드러냈다. 이날 입장문에서 타다 측은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택시-플랫폼 상생 정부안에 대해 “상생과 공존이 어렵다”고 밝혔다.

얼마 전 VCNC는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내년까지 타다 운영 차량을 1만대로 확대한다”고 밝혀 국토교통부와 택시 업계 심기를 건드린 바 있다. 국토교통부는 타다 측에 “그동안 제도화 논의를 원점으로 돌리는 부적절한 조치”라며 강하게 비판했고 택시업계는 “사회적 협의 과정을 거부했다”며 날선 반응을 보였다.

이후 VCNC는 납작 엎드리는 행보를 보였다. 타다 베이직 증차 중단을 선언하고 택시 기반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의 적극 확대 그리고 기본요금 인상책을 내걸었다. 23일 입장문에서도 강조한 부분이다.

택시업계 농성 현장 자료사진

그러나 지금까지도 택시업계는 성난 분위기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23일 택시업계는 국회의사당 앞에서 타다 규탄 집회를 연다. 국토교통부는 기존대로 입법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주변 환경이 타다에게 불리하게 돌아가는 중이다.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면허총량제’가 시행되면 타다는 현행 사업에 직격탄을 맞게 된다. 택시면허 총량이 정해지고 면허 매입이 의무화될 경우 플랫폼 기업은 매입한 면허 숫자에 따라 렌터카가 아닌 직접 구매한 차량으로만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

VCNC는 “정부가 추진중인 법안이 진행된다면 더 큰 갈등과 부작용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택시-플랫폼 상생안이 구체적인 현안을 중심으로 본격적으로 논의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VCND 23일 입장문 전문이다.

정부가 추진하는 택시-플랫폼 상생 관계 법안이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를 이룬 후 국회에서 발의되길 바랍니다. 현재 정부의 안으로는 택시와 플랫폼의 상생과 공존을 상상하기 어렵고, 국민의 편익도 증진되기 어렵습니다.

VCNC는 기존산업과의 갈등 최소화를 우선으로 타다의 운영정책을 바꾸고 있습니다. 택시제도 개편법안이 마무리 되는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중단하며, 택시 기반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을 적극 확대하겠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기존산업과의 가격 경쟁을 피하기 위해 이용자들에게 부담을 줄 수 있는 기본요금 인상책도 결정했습니다. 특히 타다는 프리미엄 모델의 성공을 위해 택시 드라이버의 안정적인 소득확대와 이용자들의 이동 서비스 개선이 가능하도록 집중 지원하고 있습니다.

VCNC는 정부와 택시업계에 더 큰 협력과 상생을 위한 지속적인 대화를 제안 드립니다. 70년동안 축적된 택시제도 개편안을 협의하고, 기존 산업과 플랫폼 산업의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서는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합니다. 정부 주도안의 구체적인 현황과 예상되는 문제점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토론할 기회가 있었으면 합니다. 제대로 된 논의 없이 법안이 추진된다면 택시업계와 플랫폼업계 양쪽 다 실익이 확장될 수 없으며, 국민편익과 선택권은 축소될 수 밖에 없습니다. 정부가 추진중인 법안이 진행된다면 더 큰 갈등과 부작용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택시-플랫폼 상생안이 구체적인 현안을 중심으로 본격적으로 논의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타다는 정부의 정책방향에 맞는 사회적 기여와 공동체 갈등 완화에 적극 협력할 의지를 갖고 있습니다. VCNC는 기술기반의 플랫폼이 기존산업과의 협력으로 국민 이동권 확장이라는 최고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美中 무역협상, 해 넘기나…美 15일 관세 연기…
  • SKT, 크리스마스 시즌 ‘AR 동물원’ 새단장
  • KT-삼성전자, 밀레니얼 세대 위한 5G 놀이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