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그룹 차원에서 자금세탁방지(AML) 대응..그룹 TF도 가동

2019.10.23 11:46:51 / 박기록 rock@ddaily.co.kr

- 그룹 차원의 통합 자금세탁방지 정책 도입
- 글로벌 선진 금융그룹 수준의 내부통제 체계 중장기 추진 목표

[디지털데일리 박기록기자]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그룹통합 자금세탁방지 체계인 ‘그룹AML/CFT정책(One AML/CFT Policy)’을 도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우리금융에 따르면, 국내 금융그룹의 자회사는 다양한 업종으로 구성돼 있어 자금세탁방지(AML) 및 테러자금조달방지(CFT, Countering the Financing of Terrorism) 등의 내부통제 수준에 편차가 있다. 따라서 ‘그룹AML/CFT정책’은 우리금융그룹의 각 그룹사가 자금세탁방지업무 수행시 일관되게 지켜야 하는 최소 준수기준이라는 설명이다. 

우리금융그룹측측은 이러한 공통 가이드라인은 그룹사별 관리역량을 상향 평준화시켜 그룹의 전체적 리스크 통제수준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우리금융그룹은 그룹 차원의 내부통제 통합체계‘그룹AML/CFT정책’구축을 위해 지난 상반기 우리은행 등 자회사가 함께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도 구성했다. 특히‘그룹AML/CFT정책’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권고사항과 최근 개정된 국내 관계 법령을 기반으로 수립됐다.

<박기록 기자>rock@ddaily.co.kr

[Insight AML] ‘AML시스템, 도입부터 운영까지’컨퍼런스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오는 11월 13일(수)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3층) 에머랄드홀에서 <디지털데일리> 주최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 구축 동향 및 전망 세미나를 개최하고자 합니다.

이번 컨퍼런스는 금융권 컴플라이언스 중 가장 민감한 주제인 ‘AML’을 주제로 진행할 계획 입니다. AML과 관련한 글로벌 이슈, 국내 대응방향, 최신 AML 솔루션 및 구현 전략 등을 제시할 계획입니다.

특히 이번 컨퍼런스의 세부 주제는 기존 금융사는 물론 AML을 도입해야 하는 기존  및 신규 전자금융업자. AML 도입을 통해 제도권 도약을 노리는 가상화폐거래소, 그리고 중견중소 금융사를 비롯해 AML 고도화가 필요한 대형 금융사 등 사실상 모든 금융 관계사를 대상으로 합니다.   

AML에 대해 관심이 있는 독자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자세한 행사 일정 및 프로그램 안내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HDR10+ 생태계 확장…왓챠 합류 삼성전자, HDR10+ 생태계 확장…왓챠 합류
  • 삼성전자, HDR10+ 생태계 확장…왓챠 합류
  • LG전자, 38인치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선…
  • LG전자, “‘V50S씽큐’ 구입한 수험생에게…
  • 美中 무역전쟁, 휴전 지연…“더 달라 vs 빨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