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서머너즈워’ 월드결선, 26일 프랑스 파리서 개최

2019.10.23 10:41:04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컴투스 ‘SWC 2019’ 월드결선, 구글플레이와 함께한다
게임빌·컴투스, ‘야수파 특별전’ 티켓 나눔 활동
컴투스, ‘SWC 2019’ 월드결선 첫 진출자 확정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e스포츠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19(SWC 2019)’의 최종 월드결선을 오는 26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SWC 2019’의 최강자를 가리는 이번 월드결선은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다목적 공연장인 메종 드 라 뮈뚜알리떼(Maison de la Mutualité)에서 한국시각으로 오후 9시부터 시작된다.

대회 참가 티켓은 지난 달 예약 시작과 함께 전석 마감됐으며 ‘SWC 2019’ 월드챔피언 탄생의 순간을 함께 하기 위해 유럽 및 세계에서 모인 ‘서머너즈 워’ e스포츠 팬들이 관객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월드결선 개최지인 프랑스는 ‘서머너즈 워’가 서비스되고 있는 전 세계 지역 중 출시 이후 가장 오랫동안 게임 순위 1위를 기록해온 국가인 만큼, 유럽뿐만 아니라 세계에서도 두터운 팬층으로 손꼽히는 지역이다. 컴투스는 ‘SWC’가 출범한 2017년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꾸준히 본선 및 지역컵을 개최해오고 있으며, 로스앤젤레스, 서울에 이어 올해 첫 월드결선 개최지로 파리를 선정했다.

월드결선은 세 개 지역컵을 통해 선발된 총 8명 선수의 싱글 일리미네이션 토너먼트로 진행된다. ▲첫 매치에서 아메리카컵 1위 톰신(THOMPSIN)과 아시아퍼시픽컵 3위 주다스(JUDAS)가 만나며 ▲두 번째 매치에서는 아시아퍼시픽컵 1위 딜리전트(DILIGENT)와 유럽컵 2위 바우스(BAUS) ▲세 번째 매치는 유럽컵 1위 로지스(ROSITH)와 아메리카컵 2위 트리(TREE) ▲마지막 매치는 중국선발전 1위 레스트(L’EST)와 아시아퍼시픽컵 2위 라마(LAMA)가 맞붙는다.

8강은 3판2선승제로 실시되며, 4강부터 5판 3선승제로 승부를 가린다. 최종 1위에 오른 월드챔피언에게는 트로피와 함께 역대 최대 규모인 10만달러(약 1억2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지며, 2위에게는 2만달러, 공동 3위에게는 1만달러가 지급된다.

경기는 전 세계에서 실시간으로 관람할 수 있도록 한국어를 비롯해 총 14개 언어의 전문 해설진이 함께하는 온라인 생중계로 지원된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클로이, 어린이 환자 돌봐요” LG전자, “클로이, 어린이 환자 돌봐요”
  • LG전자, “클로이, 어린이 환자 돌봐요”
  • ‘삼한사미’ 계절 도래…공기청정기 구매, 무…
  • 폴더블폰, 폼팩터 삼파전…인폴딩·아웃폴딩…
  • LG전자, “게임은 ‘V50S씽큐’가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