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KT는 기계 소리를 분석해 고장을 미리 예측하는 스마트팩토리 KT AI 솔루션 ‘기가사운드닥터’ 기술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기가사운드닥터는 기계 전문가가 소리만 듣고도 기계 내부의 어느 부품에 이상이 있는지를 판단할 수 있다는 아이디어에 착안했다. 전문가의 귀를 인공적으로 모사한 AI를 학습시켜 기계 고장을 선제적으로 판단한다.

특히 기가사운드닥터는 셀프러닝 기반 AI 기술로 학습 시간을 100시간 이내로 단축했다. 일반적으로 다른 소리 예측 장비는 최소 수주 이상 기계 학습을 해야 한다. 기가사운드닥터는 저렴한 단말에 단 4일간의 데이터 수집으로 정확한 예측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기가사운드닥터를 개발한 한 연구원은 “기계 장비에 부착하기만 하면 바로 학습이 가능하고, 학습 기간도 짧아 B2B 시장에서 반응이 좋을 것”이라며 “예측 정확도를 선보이기 위해 진동·온도·전류 등의 센서 데이터를 통합 분석하는 융복합 분석 기술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기가사운드닥터는 올해 1월부터 KT 내부 데이터센터와 주요 통신국사에서 운용을 시작했다. 6월부터 지금까지 고온다습하고 열악한 실제 공장 생산 라인 환경에 적용, 기계의 돌발정지를 예측하는 등 성과를 냈다. 현재 여러 분야의 기업들과 솔루션 제공에 대해 조율하고 있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세리프TV’ 싱가포르 상륙 삼성전자, ‘더 세리프TV’ 싱가포르 상륙
  • 삼성전자, ‘더 세리프TV’ 싱가포르 상륙
  • LG전자, 美 탑골프 디지털 사이니지 공급
  • SK에너지, 태양광 발전 사업 ‘시동’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스타워즈 에디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