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퀄컴이 스마트팩토리와 사물인터넷(IoT) 업계에도 적용할 수 있는 컴퓨팅 기술을 선보였다.

22일 퀄컴은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산업대전 2019’의 제조 정보기술(IT) 서비스전인 ‘머신소프트 2019’에 참가했다. KT와 함께 ‘5G 스타디움’을 마련했다.

퀄컴은 이날 행사를 통해 KT 5G(5세대)를 기반으로 한 IoT 시스템온칩(SoC)의 협력 사례를 공개했다. ▲맥데이타 ▲포커스에이치엔에스 ▲사이버다임 ▲인시그널 ▲블루버드 ▲아이디어 ▲인텔리빅스 ▲링크플로우 등 IoT 분야의 8개 국내 중소기업들과 협력을 진행했다.

권오형 퀄컴코리아 사장은 “다방면으로 국내 중소기업들과의 협력에 노력을 기울인 결과, 5G 스마트팩토리 구현의 여러 사례를 보여줄 수 있어 기쁘다”며 “퀄컴과 국내 중소기업들의 뛰어난 기술력을 결합하여 거둔 이 성공을 발판 삼아 향후 지속적으로 협력을 확대하며, 상호 성장을 추구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이번 행사에서 4차산업혁명에서 5G를 기반으로 여러 기업과 상생하는 융합사례를 제시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 가성비 vs 가심비…삼성전자·LG전자·애…
  • SKT, “골프장 홀컵 위치, 5G IoT로 바로…
  • 삼성전자,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선봬…출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