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젠, SK브로드밴드 ‘차세대 IDC 네트워크 통합 관리 시스템 구축 사업’ 협력

2019.10.17 10:20:12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관련기사
삼성전자 개발자가 오픈소스 커미터가 된 이유
기업이 오픈소스를 꼭 이용해야 하는 이유
시스코코리아, 내년 '최대' 투자...네트워크의 소프트웨어화에 집중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모비젠(대표 김태수, 고필주)은 SK브로드밴드(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에서 추진 중인 ‘차세대 인터넷데이터센터(IDC) 네트워크 통합 관리 시스템 구축 사업’에 주사업자로 선정돼 시스템 구축에 착수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SK브로드밴드의 IDC에서 운용 중인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NMS)을 빅데이터 분석 기반으로 고도화하는 내용이다. 차세대 IDC 서비스 품질관리를 위한 통합 NMS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추진한다.

기존의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은 IDC 서비스를 이용하는 기업 고객들에게 서비스 성능과 트래픽을 모니터링하는 운용 및 관제 중심의 환경을 제공했다. 서울 가산동에 구축 중인 대규모 데이터 센터를 비롯한 향후 시스템 및 고객 확대를 고려해 패키지 플랫폼의 개발 계획을 수립했다.

SK브로드밴드는 이번 사업을 통해 IDC 네트워크 운용자가 빅데이터를 활용한 네트워크 운용, 대용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이번 사업은 2019년 7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6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다. SK브로드밴드는 ▲빅데이터의 분석을 위한 신규 기능 강화 ▲운영자(DevOps) 환경 구축 ▲고객 서비스 자동화 환경 구축을 포함한 장기적인 계획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모비젠은 지난 수년간 SK브로드밴드의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구축 및 개선 프로젝트에 참여한 바 있다. 이번 사업에서는 자사의 빅데이터 솔루션 ‘아이리스(IRIS)’를 적용해 기존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을 빅데이터 기반의 통합 플랫폼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특히 애플리케이션의 향후 확장 가능성을 고려해 컨테이너 기술을 적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 사업의 총괄 책임자인 김대용 모비젠 팀장은 "모비젠은 SK브로드밴드의 IDC 네트워크 관리를 위한 프로젝트에 다수 참여해 다양한 요구 사항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으며, 필요한 솔루션을 시기적절하게 제공해왔다"며 "다년간 축적해 온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및 연계 기술에 대한 경험과 노하우로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HDR10+ 생태계 확장…왓챠 합류 삼성전자, HDR10+ 생태계 확장…왓챠 합류
  • 삼성전자, HDR10+ 생태계 확장…왓챠 합류
  • LG전자, 38인치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선…
  • LG전자, “‘V50S씽큐’ 구입한 수험생에게…
  • 美中 무역전쟁, 휴전 지연…“더 달라 vs 빨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