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압박에도 화웨이 매출 100조 돌파, 전년비 24%↑

2019.10.16 18:36:37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미국 제재에도 중국 화웨이는 승승장구다. 올해 3분기만에 매출 100조원을 넘어서며, 지난해보다 개선된 실적을 자랑했다.

화웨이는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 6108억위안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한화로 약 102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4.4% 증가한 수치다. 이 기간 순이익률은 8.7%에 이른다.

화웨이는 지금까지 60개 이상 5G 상용화 계약을 체결하고, 40만대 이상 5G 다중입출력장치 중계기(Massive MIMO AAUs)를 출하했다. 300만명에 달하는 기업 사용자와 개발자는 화웨이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다. 또,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스마트폰 출하량은 1억8500만대 이상으로 전년대비 26% 증가했다.

이와 함께 올해 3분기까지 700개 이상 도시를 비롯해,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 중 229개사, 포춘 글로벌 100대 기업 중 58개사가 디지털 전환 사업 파트너로 화웨이를 선정했다. 170곳 이상 국가와 지역을 커버하는 화웨이 모바일 서비스 생태계 역시 성장세다. 화웨이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적으로 107만명이 넘는 개발자가 등록돼 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클로이, 어린이 환자 돌봐요” LG전자, “클로이, 어린이 환자 돌봐요”
  • LG전자, “클로이, 어린이 환자 돌봐요”
  • ‘삼한사미’ 계절 도래…공기청정기 구매, 무…
  • 폴더블폰, 폼팩터 삼파전…인폴딩·아웃폴딩…
  • LG전자, “게임은 ‘V50S씽큐’가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