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네덜란드 ASML이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극자외선(EUV) 공정 확대에 따른 상승세를 보였다.

16일 ASML은 올해 3분기 매출 30억유로(약 3조9410억원), 영업이익 6억2700만유로(약 824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은 7.6% 증가했다. 매출 총이익률은 43.7%다.

ASML은 반도체 장비회사다. EUV 공정에 사용되는 노광장비를 독점으로 생산한다. 1대 가격이 1500억원 정도에 달한다.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계 1~2위 TSMC와 삼성전자가 주요 고객사다.

3분기에는 EUV 장비 23대를 수주했다. 이를 통해 예약매출액 51억유로를 올렸다. ASML이 올해 생산하는 EUV 장비는 총 26대다. 3분기에 7대를 선적했다. 이 가운데 3대는 기존 장비보다 더 나은 생산성을 가진 ‘NXE:3400C’ 모델이었다. 오는 2020년에는 35대를 양산할 것으로 보인다.

4분기 매출 전망도 긍정적이다. 39억유로를 기록, 3분기보다 매출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피터 베닝크 ASML 최고경영자(CEO)는 “ASML은 3분기에 시장전망치를 달성했다”며 “5세대 이동통신(5G) 및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에 활용될 로직 반도체 시장의 성장세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회복에 대해서는 전망을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세리프TV’ 싱가포르 상륙 삼성전자, ‘더 세리프TV’ 싱가포르 상륙
  • 삼성전자, ‘더 세리프TV’ 싱가포르 상륙
  • LG전자, 美 탑골프 디지털 사이니지 공급
  • SK에너지, 태양광 발전 사업 ‘시동’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스타워즈 에디션…